식의약품 등 시험·검사원, 수준별 맞춤형 교육과정 제공

전문화된 교육으로 시험·검사능력 향상 기대

식약일보 | 입력 : 2021/02/24 [15:03]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식의약품 등에 대한 시험검사 결과의 신뢰성을 확보하고 시험·검사원의 역량강화를 위해 법정의무 교육을 전문화된 수준별 맞춤형 교육과정으로 새롭게 개편하여 시행한다고 밝혔다.

 

종전에는 시험·검사원의 개인별 수준을 고려하지 않은 교육과정으로 효율적인 학습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교육과목을 경력(기본, 심화), 직무(품질관리, 시험검사 등)에 따라 수준별로 구분해 시험·검사원의 수준에 맞게 교육할 수 있게 했다.

 

개편된 교육과정은 총 84개 과정(222회 운영)으로 연 인원 5,000명이 교육받을 수 있고 시험·검사원(1,700여명)이 필요한 과목을 여러 번 수강할 수 있으며, 주요 교육과정은 △수준별·직무별 교육과정 구분 △국제표준 관련 교육 강화 △소규모(1:1) 실습 위주 교육 △비대면 온라인 교육 확대 운영 등이다.

 

        ↑민간 시험·검사 교육기관 지정 현황

 

앞으로도 식약처는 시험·검사기관 및 교육기관과 적극적으로 소통하여 필요한 교육 수요를 파악하고, 정책에 반영하는 등 시험·검사의 품질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이수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한라산 난지축산연구소, 말 100여 마리 8개월간 초지 방목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