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의약품 보세공장 활성화 논의

식약처, 의약품 원재료·완제품 수입절차 마련 등

식약일보 | 입력 : 2021/02/19 [22:22]

식약처와 관세청이 바이오의약품 제조업체, 관련 협회와 함께 바이오의약품 보세공장에 대한 규제개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온라인 회의를 개최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19일 이번 회의는 바이오의약품 제조업체도 보세공장 제도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의약품 원재료·완제품 수입 절차를 마련하는 등 합리적 제도개선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했다.

 

주요 논의 사항은 △의약품 국내 반입 관련 규제개선 필요사항 △보세공장 제도 활성화 방안 등이다.

 

관세법에 따른 보세구역의 하나로 외국물품을 원료·재료로 사용해 제조·가공 등 작업을 하는 공장이며, 통관절차 간소화 및 관세 면제 등의 혜택 부여된다.

 

현재 바이오의약품 공장은 2개가 보세공장으로 지정(‘18년 기준)되어 있으나, 의약품 수입절차를 규정한 ‘통합공고’ 등 관련 규정에 보세공장 제조 의약품을 위한 별도의 수입절차·방법 등을 정하고 있지 않아 수출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제도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은 의약품 보세공장 수입 관련 절차 마련 등 제도개선 추진 시 반영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코로나19 등 감염병 위기 상황을 겪으며 우리나라 제약·바이오산업의 중요성이 더욱 커졌다”라면서 “식약처 또한 보세공장 제도 등을 통해 바이오의약품 산업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이 필요한 사항을 발굴하고 합리적 규제환경을 조성하는 데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이수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거베라 생육조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