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우유 안 마시면 칼슘 부족 16배?

초등생 60%가 우유 마시지만 고등생 3명 중 1명만 마셔

식약일보 | 입력 : 2021/02/18 [11:36]

초등학생은 약 60%가 우유를 마시지만 고등학생은 3명 중 1명 정도만 우유를 마시는 것으로 집계됐으며, 우유를 마시지 않는 초등학생이 칼슘 부족 상태일 가능성이 우유를 마시는 학생보다 16배 높다는 연구 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18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공주대 기술ㆍ가정교육과 김선효 교수팀이 2007∼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6∼18세 초ㆍ중ㆍ고생 1만43명의 우유 섭취 실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아동과 청소년의 연도별 우유 섭취량 변화와 우유 섭취량에 따른 영양상태 평가:2007∼2015 국민건강영양조사를 바탕으로)는 한국영양학회가 발행하는 학술지(Journal of Nutrition and Health) 최근호에 소개됐다.

 

초ㆍ중ㆍ고생의 흰우유 섭취량은 2010년까지 증가하다 그 이후 감소 추세를 보였다. 초코우유ㆍ딸기우유 등 가공우유 섭취량은 2012년부터 증가했다.

 

김 교수팀은 하루에 우유를 소량이라도 마신 학생을 우유 섭취 그룹, 전혀 마시지 않은 학생을 우유 비(非)섭취 그룹으로 분류했다. 전체 학생의 절반이 우유 섭취 그룹인 것으로 조사됐으나 학교 급별로 우유 섭취율이 차니 났다.

 

초등학생은 전체의 59.7%가 우유섭취 그룹에 속했다. 중학생은 44.7%, 고등학생은 35.2%만 우유섭취 그룹에 포함됐다.

 

우유를 일체 마시지 않는 우유 비섭취 그룹 학생은 뼈ㆍ치아 건강을 좌우하는 칼슘이 체내에서 부족할 위험이 높았다. 우유 비섭취 그룹에 속하는 초등학생의 칼슘 부족 위험은 우유 섭취 그룹 초등학생보다 15.7배였다. 우유 비섭취 그룹의 칼슘 부족 위험은 중학생은 12.1배, 고등학생은 10.3배였다.

 

중학생 (12∼4세)은 우유 비섭취 그룹ㆍ우유 섭취 그룹 모두 칼슘의 하루 권장량 대비 섭취량 비율이 초등학생ㆍ고등학생보다 낮았다. 우유 비섭취 그룹에 속하는 중학생의 하루 칼슘 권장량 대비 섭취량 비율은 37.0%에 그쳤다. 우유 섭취 그룹에 속하는 중학생도 하루 칼슘 권장량 대비 섭취량 비율은 72.1%였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중학생의 하루 칼슘 섭취량은 권장량보다 매우 낮다”며 “중학생이 되면서 초등생 때보다 학교 우유급식 참여율이 낮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칼슘의 왕’으로 통하는 우유를 학교급식에서 제공받는 중학생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이 칼슘섭취 부족을 불렀다.

 

2015년 한국인 영양소 섭취기준에 따르면 남자 중학생의 칼슘 하루 권장량은 1,000㎎(여 900㎎)으로, 초등학생 고학년(남녀 800㎎)이나 고등학생(남 900㎎, 여 800㎎)보다 높다.

 

생애주기 중 중학생 때 최대 골질량의 축적이 이뤄지므로 이 시기에 많은 칼슘 섭취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어린이와 청소년 시기에 우유를 매일 2컵 이상 섭취해야 한다”며 “학교 우유급식을 통해 우유 섭취량을 늘리면 성장에 필수적인 칼슘을 비롯해 영양상태가 전반적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우유는 칼슘이 풍부한 식품이다. 1컵(약 200㎖)에 약 210㎎ 들어 있다. 우유에 든 칼슘은 소화ㆍ흡수율과 체내 이용률이 우수하다. 우유엔 칼슘 흡수를 돕는 유당ㆍ비타민 D가 함유돼 있다. 한국인 영양소 섭취기준에선 어린이ㆍ청소년에게 하루에 우유를 2컵(400㎖)씩 마실 것을 권장하고 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거베라 생육조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