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토 해충 ‘담배가루이’ 허브식물 제거

레몬밤 벌레 유인 효과, 토마토의 4배…친환경 재배 가능

식약일보 | 입력 : 2021/02/17 [16:14]

겨울철 시설 재배 토마토에 가장 큰 피해를 입히는 해충, ‘담배가루이’를 친환경적으로 방제하는 기술을 제시했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기존 연구를 바탕으로 번식력이 강하고 주변에서 구하기 쉬운 허브 식물 4종을 활용해 담배가루이 방제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레몬 향이 나는 쌍떡잎식물 ‘레몬밤’이 로즈제라늄, 초코민트 등 다른 허브 식물보다 담배가루이 어른벌레(성충) 유인(꾀어냄) 효과가 더 뛰어난 것을 확인했다.

 

특히, 레몬밤에 유인되는 담배가루이 양은 토마토에 유인되는 양보다 4배 더 많았다.

 

 

담배가루이는 토마토 잎 뒷면에 알을 낳으며, 잎의 즙을 빨고 액즙(감로)을 배설하는 과정에서 열매에 그을음을 일으켜 토마토의 상품성을 떨어지게 한다.

 

담배가루이를 방치하면 이차적으로 잎과 열매에 피해를 주는 황화잎말림바이러스(TYLCV)를 옮길 수 있다. 토마토가 황화잎말림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잎과 열매 발육이 늦어지며, 잎 가장자리는 황색으로 변하면서 위로 오그라드는 증상이 나타나고, 열매도 심하게 쪼그라든다.

 

레몬밤을 작물체 위 30cm 높은 위치에 뒀을 때보다 땅 위 50cm 위치에 두었을 때, 즉 식물체 위보다 아래쪽에 두었을 때 유인 효과가 약 8배 정도 높았다.

 

농가에서는 토마토가 어릴 때는 레몬밤 식물체를 플라스틱 화분에 담아 이랑과 이랑 사이에 10m 간격으로 배치한다. 토마토가 다 자란 뒤에는 과일 수확상자(525×365×320mm)를 이용해 땅 위 50cm 지점에 레몬밤을 놓아둔다.

 

 

레몬밤에 담배가루이 밀도가 증가해 더 증식이 힘들다고 판단되거나 레몬밤이 말라 죽으면, 담배가루이 크기보다 눈이 작은 망을 씌워 레몬밤을 제거하고 새로운 레몬밤을 설치한다.

 

농촌진흥청은 담배가루이 유인 효과가 있는 레몬밤 성분을 분석한 뒤, 유인 물질과 천적 활용 이용 기술을 추가로 연구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최준열 원예특작환경과장은 “레몬밤을 온실에 두면 토마토의 담배가루이 피해를 줄여 약제를 사용하지 않고도 품질 좋은 토마토를 생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거베라 생육조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