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중위소득 100% 이하 청각장애인에 인공달팽이관 지원

이식수술 1인당 최대 700만원, 재활치료 3년 간 최대 1,050만원

식약일보 | 입력 : 2021/01/26 [22:31]

서울시가 청각장애인을 위한 인공달팽이관 이식수술 및 재활치료 비용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서울시에 거주하는 기준 중위소득 100%(4인 가구 기준 월 소득 487만6,290원)이내 청각장애인이다.

 

의료기관이 수술 적격자로 진단한 이에 대해 이식수술 지원이 이뤄지며, 수술을 받은 대상자에 대한 재활치료도 이어진다.

 

1인당 최대 700만 원의 인공달팽이관 이식수술 비용이 지원되며, 재활치료의 경우 1인 당 최대 3년간 250만 원에서 450만 원까지 연차별로 차등 지원한다.

 

기초생활수급 및 차상위계층 가구를 우선 지원하며, 지원을 원하는 대상자는 아래의 신청기간 내 동주민센터에서 신청이 가능하다.

 

 

시는 인공달팽이관 이식수술을 받은 후에도 소모품을 주기적으로 교체해주어야 하고 이에 따른 경제적 부담이 크다는 점을 고려, 지원대상자에게 인공달팽이관소모품 구입비용도 1인 당 매년 최대 36만 원까지 지원한다(최대 3년).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서울시의 인공달팽이관 이식수술 및 재활치료 비용 지원이 저소득 청각장애인 가구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며 ‘듣는 기쁨’을 전해드리는 실질적 도움이 된다는 데 보람을 느낀다”라며 “서울시는 앞으로도더 많은 당사자들의 의견을 수렴, 맞춤형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김강립 식약처장, 환자단체와 간담회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