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무, 겨울까지 붉은 열매 볼 수 있어 조경수로 적합

국립산림과학원 조사 결과 이나무 772그루가 자동차 한 대 온실가스 상쇄

식약일보 | 입력 : 2021/01/22 [20:38]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추운 겨울, 겨울 산을 붉게 물들이는 나무를 소개했다. 이 나무는 ‘이나무(Idesia polycarpa)’라 불리는 나무로 봄에는 황록색 꽃이 피고, 늦가을에 붉게 익는 열매는 겨울까지 볼 수 있어, 생태공원, 가로수, 정원 관상용 등 조경수로 적합하다고 밝혔다.

 

 

경남 진주시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시험림에는 산림자원을 활용한 기능성 물질 개발 및 조경 소재로의 개발을 위해 이나무 약 5ha가 식재되어 있으며, 현재 20년생 정도의 건실한 청년 나무로 자란 상태이다.

 

20년생 이나무는 1ha 당 매년 3.3톤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할 수 있으며, 이나무 772그루는 자동차 1대의 연간 온실가스 배출량을 상쇄할 수 있어 이나무를 가로수나 도시공원에 식재하면 아름다운 경관과 함께 환경정화까지 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또한, 이나무의 잎은 구충작용에 효과가 있으며, 열매는 지혈작용과 함께 유지 또는 화장품 원료로 사용되고, 이나무의 꽃에는 꽃꿀이 많아 밀원수로도 활용되어 다방면으로 활용가치가 높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손영모 소장은 “이나무 열매의 효능뿐 아니라 관상용 가로수로써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연구를 수행하겠다.”라고 전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거베라 생육조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