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아지·육성우 설사병 많아

국내 사육 소 질병, 성장단계·품종별로 다르다

식약일보 | 입력 : 2021/01/20 [17:14]

우리나라에서 사육하고 있는 소에서 주로 발생하는 질병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질병의 원인체를 분석해 발표했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 이하 농진청)은 이번 분석은 최근 10년간(2010∼2019) 발표된 국내·외 연구 논문 81편에 보고된 5만 9,504건의 질병 원인체를 대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이 소의 소화기 질병, 생식(번식) 질병, 진드기 매개 질병을 분석한 결과, 성장단계, 품종 등 분류에 따라 질병 원인체 검출률이 다르게 나타났다.

 

성장단계에 따라 12개월령 미만 소(송아지, 육성우)는 어른소(성축)보다 설사를 유발하는 소화기 질병이 많았다. 질병 원인체는 병원성 대장균(27.8%)과 구포자충(23.7%) 검출률이 높았다.

 

품종별로 보면 젖소는 번식에 영향을 주는 생식기 질병이 많았고, 한·육우는 소화기 질병이 많았다.

 

 

젖소에서 나온 생식기 질병 원인체는 네오스포라(22.6%), 콕시엘라 버네티(13.7%) 큐열(Q fever) 원인체 등이다.

 

한·육우에서 나온 소화기 질병 원인체는 병원성 대장균(18.9%), 코부바이러스(16.4%), 소 바이러스성 설사병 바이러스(9.6%) 등이다.

 

또한, 방목하는 소가 축사에서 사육하는 소보다 진드기 매개 질병 원인체인 타일레리아(60.9%), 아나플라즈마(4.4%)를 많이 갖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분석결과가 치사율은 낮지만, 가축 생산성에 영향을 끼치는 요네병, 소 바이러스 설사병 등 주요 질병의 발생 현황을 파악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내 소 질병 원인체 분석 결과는 한국가축위생학회지 최근 10년간 국내 소 질병 원인체에 관한 문헌적 고찰(제43권 제3호)에 실렸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허태영 가축질병방역과장은 “이번 조사결과는 우리나라에서 사육하고 있는 소의 성장단계별·품종별 질병 원인체 현황을 제공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소의 질병 원인체 발생 현황을 소 건강관리와 소모성 질병 연구에 활용한다면, 질병 발생에 따른 사회·경제적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거베라 생육조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