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운베스텍, 무신고 식품용 제빙기 등 2차례 수입판매 적발

이수중 기자 | 입력 : 2020/12/02 [10:33]

채운베스텍 등 식품 적합 여부를 확인받지 않고 수입 식품용 제빙기 등을 판매한 16개 업체 113,685점이 당국으로부터 적발돼 공분을 사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이하 식약처)와 최근 관세청 인천본부세관(세관장 김윤식)은 식약처에 수입 신고하지 않고 식품용 제빙기, 온수기 등 113,685점을 수입한 16개 업체를 ‘수입식품안전관리 특별법’ 및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들 16개 업체는 2013년 9월부터 2020년 7월까지 7년간 1,139억 원 치를 수입한 것으로 드러나 주위를 경악게 하고 있다.

 

이중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모현면에 있는 수입식품 등 수입판매업체인 ‘채운베스텍’이 수입신고 없이 식품 제빙기 등 2차례 수입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채운베스텍은 1차로 2015년 3월 9일부터 2016년 1월 26일까지 수입신고 없이 'ICE CREAM MAKING MACHINE' 제품을 수입해 식품용으로 유통 판매한 사유로 판매 중단 및 회수 조치 중이다.

 

해당 제품은 이탈리아 EMOX INTERNATIONAL SRL. 제조한 것으로 모델명은 △PRO 5K CREA SC, △5K CREA SC, △PRO 5K SCEA SC, △PRO 5K SC, △GELATO 5K SC, △PRO 6K CREA, △GELATO 6k crea, △PRO 6k crea sc 등이다.

 

2차로 제빙기 제품은 2013년 12월 7일부터 2020년 1월 15일까지 수입해 식품용으로 유통 판매한 사유로 판매 중단 및 회수 조치 중이며, 해당 제품은 이탈리아 BREMA GROUP SPA. 가 제조한 것으로 모델명은 △SL60A, △SL90A, △SL90W 등이다.

 

 

이번 적발은 최근 카페나 가정에서 사용하는 제빙기 등이 식약처에 수입신고 없이 불법으로 국내에 수입‧유통된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식약처와 관세청에 수입 신고한 신고내용 등을 연계 분석해 해당 업체들에 대한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불법행위를 고발 조치한 것으로 드러나 해당 기업들의 무개념 행위에 국민의 질타 소리가 높다.

 

식약처는 “식품용 기구에 한글 표시사항이 없는 것을 목격한 경우 신고해 달라고 요청”하면서 “해당 회수식품기기 등을 보관하고 있는 판매자는 판매를 중단하고, 회수 영업자에게 반품할 것을 당부했다. 이수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4천만 회분 계약체결 성공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