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 딸기, 크리스마스 시즌 선물로 태국서 인기

aT, 태국 유명 백화점에서 ‘한국 신선과일 겨울 페스티벌’ 개최

식약일보 | 입력 : 2020/11/20 [15:42]

태국에서는 새콤달콤한 한국산 딸기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크리스마스 선물로 단연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포도와 배 등 다른 신선과일도 덩달아 인기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11월 18일에 태국 방콕에서 한국 신선과일 최대 수출시즌 시작을 알리는 ‘Korea Winter Fruit Fest’ 이벤트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한국산 농산물이 대거 입점되는 시기에 맞춰 방콕시내 최고급 백화점 엠포리엄의 고메마켓에 위치한 한국 신선농산물 전용 판매공간인 ‘K-Fresh Zone’에서 열렸다.

 

행사는 11월 24일까지 지속되며 행사기간 동안 K-Fresh Zone에서는 스타품목인 딸기뿐 아니라 포도, 배, 감 등 현지에서 인기있는 한국산 신선과일의 시식행사를 진행한다. 특히 현지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수 있는 특별 판매부스 설치하여 한국 전통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연말 분위기를 한껏 돋울 예정이다.

 

 

한편, ‘K-Fresh Zone’은 현지 슈퍼마켓 등 유통매장 내 한국산 전용 특별매대로, 딸기·포도·복숭아·블루베리·버섯 등 한국산 신선농산물을 연중 판매한다. 또한 소비자에게 한국산 신선농산물의 우수성과 안전성을 홍보하는 현지 플래그십 스토어로, 태국에만 총 8개소가 운영 중이다.

 

그동안 태국은 높은 관세율과 까다로운 검역요건으로 딸기, 배 등 일부 품목으로만 수출이 국한됐다. 그러나 현지 ‘K-Fresh Zone’에서는 품질과 안전성 면에서 엄선된 최고의 품목만이 판매된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현지소비자들의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현재는 포도, 감, 감말랭이 등 예비 스타품목들이 꾸준히 발굴되면서 아세안 신선농산물 수출시장의 테스트 베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한편, 코로나19의 위기 속에서도 태국 딸기수출은 10월 말 기준 전년 동기대비 16% 증가한 571만 달러를 기록했다. 또한 거봉, 샤인머스캣, 머루포도 등 신선포도 수출은 65만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112% 급성장하고 있다.

 

aT 신현곤 식품수출이사는 “최근 태국 등 동남아국가들이 포함된 RCEP 출범을 계기로 관세율 하락 등 시장진출 여건은 점점 나아질 것”이라며, “이를 잘 활용해 아세안시장의 수출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문대통령, “농업·농촌 한국판 뉴딜과 지역균형뉴딜 한 축” 새 비전 제시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