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령 한우, 겨우살이 준비 시작

농진청 한우연구소, 900마리 한우 방목 10월 말 마무리

식약일보 | 입력 : 2020/10/29 [15:12]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 이하 농진청) 한우연구소(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가 방목 중이던 한우 900여 마리를 축사로 들여보내기 위해 본격적인 월동 준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대관령에서는 겨울이 한달가량 일찍 시작돼 11월이면 풀이 거의 자라지 않기 때문에 10월 말 방목을 마무리한다.

 

겨울 동안 소들이 지낼 축사 내부를 깨끗하게 청소하고, 눈과 찬바람이 들어오지 않도록 시설물을 확인해야 한다.

 

어린 송아지들은 추위에 노출되면 감기에 걸리기 쉬우므로 축사바닥에 깔짚(톱밥, 볏짚 등)을 충분히 깔고, 방한복과 보온등도 미리 챙긴다.

 

 

대관령은 겨울철 최저 기온이 영하 20도를 밑돌기 때문에 한파에 대비해 온도높임(가온) 장치를 미리 점검해야 한다.

 

소들의 식수 확보를 위해 소 축사 물그릇(급수조)의 온도높임(가온) 상태를 점검하고, 구제역 등 전염성 가축질병을 막기 위해 설치한 축사별 발판소독조가 얼지 않도록 온도 높임기(가온기)를 설치해 가동한다.

 

한우연구소는 한우가 11월부터 이듬해 5월까지 6개월 동안 먹을 담근 먹이와 풀사료 준비도 끝냈다.

 

9월에 옥수수를 수확한 뒤 40일간 발효해 만든 옥수수 담근 먹이 350여 톤은 트렌치 사일로 사료를 저장하기 위해 땅을 장방형으로 굴착하여 만든 지하식 또는 수평식 창고에 보관하고, 봄가을에 풀을 베어낸 뒤 3∼4일간 자연 상태에서 말려 둥글게 말아둔 마른 풀사료(건초) 600여 톤은 창고에 저장해 두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박응우 한우연구소장은 “해마다 입동(立冬)이 전에 소들에게 먹일 사료를 충분히 저장하고, 축사시설을 미리 점검해 소들이 건강하게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관리한다.”라며, “우수한 한우의 유전자원을 보존하고, 한우산업의 국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생산성 향상 및 고품질화 연구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문대통령, “농업·농촌 한국판 뉴딜과 지역균형뉴딜 한 축” 새 비전 제시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