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봉골된장 등 한식된장 33개 제품 아플라톡신 기준 초과 검출

한식된장-메주 총 517개 제품 수거·검사 결과 발표

식약일보 | 입력 : 2020/10/23 [16:24]

곰팡이균인 아플라톡신이 기준을 초과 검출된 한식된장 제품이 보건당국으로부터 대거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이하 식약처)는 23일 한식된장과 메주를 수거·검사한 결과, 총 517개 제품 가운데 한식된장 33개 제품에서 아플라톡신이 기준을 초과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번 수거‧검사는 한식 된장·메주의 아플라톡신 오염 여부를 조사하던 중에 기준을 초과하는 사례가 발생하여 해당 업체에서 생산된 제품의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실시했다.

 

검사결과, 한식된장 33개 제품이 총 아플라톡신 기준(B1, B2, G1, G2의 합으로서 15.0μg/kg 이하)을 초과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한식메주 제품은 모두 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33개 부적합 제품 중 유통‧판매량이 없는 32개 제품은 식약처 누리집(홈페이지)에 공개하고, 보관중인 제품은 모두 폐기했으며, 유통‧판매 중인 1개 제품은 즉시 회수·폐기 조치했다.

 

참고로 아프라톡신은 미생물 독성대사 물질로서 곰팡이류가 만들어 내는 진균독(mycotoxin)의 한 종류로 누룩균에서 생산되며, 사람이나 동물에게 급성 또는 만성 장애를 일으켜 주의가 필요하다.

 

식약처는 부적합 제품을 제조한 업체에 대해서는 행정처분과 지속적인 수거·검사 등을 통해 안전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며, 식약처와 전문가가 합동 현장조사를 실시하여 한식된장의 아플라톡신 생성 원인을 분석하고, 저감화 방안을 마련하는 등 안전한 한식된장 제조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부적합 한식된장 목록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문대통령, “농업·농촌 한국판 뉴딜과 지역균형뉴딜 한 축” 새 비전 제시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