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 이삭싹나기 저항성 선발마커 개발

이삭싹나기 저항성 유전자 위치 찾아 개발…품종 개발에 활용

식약일보 | 입력 : 2020/10/13 [17:41]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이삭싹나기(수발아)에 강한 벼 품종 육성에 활용할 수 있는 디엔에이(DNA)분자마커를 개발했다.

 

이삭싹나기는 벼 이삭에서 바로 뿌리가 나오는 현상으로 수확기에 비가 많이 오고 고온이 겹칠 경우, 또는 태풍으로 벼가 쓰러졌을 때 많이 발생하며 쌀의 품질을 크게 떨어뜨린다.

 

이 마커는 이삭싹나기에 약한 운봉40호와 비교적 강한 오대벼를 교배해 후대 계통을 육성한 후, 이 계통들의 유전지도와 이삭싹나기 비율을 종합해 이삭싹나기 저항성 유전자 위치를 찾아 개발한 것이다.

 

 

일반적으로 이삭싹나기 저항성은 유전자가 많을수록 강해지는데, 지금까지는 식물체를 키우면서 이삭싹나기 정도를 확인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번에 개발한 마커를 사용하면 어린 식물체 잎 디엔에이(DNA)를 분석해 이삭싹나기 저항성을 확인할 수 있어 이삭싹나기 저항성 품종을 개발하는 데 드는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분자유전유전체(Molecular Genetics and Genomics)지 295권(2020년 5월)에 게재돼 학술적으로 인정받았다.

 

농촌진흥청 유전자공학과 한정헌 과장은 “이번에 개발한 DNA분자마커는 이삭싹나기로 인한 피해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기반 연구로서 가치가 높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질병청, 국가무료예방접종사업 중단보다 계속 진행 결론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