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진제약 일당귀” 한약재 중금속 카드뮴 초과검출

오종민 기자 | 입력 : 2020/09/28 [10:51]

국내산 한약재류에 중금속 카드뮴이 기준 초과 검출돼 회수조치 됐다.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이하 식약처)는 한의약품 제조업소인 ㈜현진제약(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약령중앙로 소재)에서 제조한 ‘현진일당귀’ 제품에 대해 품질 검사를 시행한 결과 카드뮴 과다 검출로 부적합 판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회수대상으로는 제조번호 19403-02, 제조일자 2019년 6월 10일로 표시된 제품에 한해서이다.

 

 

식약처는 해당 제품을 회수하도록 조치했으며, 아울러 해당 제품을 판매 중이거나 사용 중인 도매상, 한의원, 약국 및 한약국 등은 제조업체에 반품해 달라고 당부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안전한 한약재가 제조·유통될 수 있도록 시중 유통 제품에 대한 수거·검사를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종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문대통령, “농업·농촌 한국판 뉴딜과 지역균형뉴딜 한 축” 새 비전 제시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