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토종 어류 큰가시고기 관상어 개발

큰가시고기의 산란행동 및 생활 특성 구명하여 종자생산 성공

식약일보 | 입력 : 2020/07/31 [21:13]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우리나라 토속 민물어류인 큰가시고기의 산란행동, 초기생활사 특성 등을 파악하여 종자생산에 성공하였다고 밝혔다. 이로써 큰 가시고기를 관상어 품종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게 된 것이다.

 

해양수산부와 국립수산과학원은 관상생물의 국제적 경쟁력 확보와 국내 관상어 산업 육성을 위해 2013년부터 토속 담수어류와 해수관상어를 대상으로 품종 개발 연구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국립수산과학원 중앙내수면연구소는 이 사업을 통해 개체수가 적고 관상어업계의 선호도가 높은 가시고기류의 품종 개발을 추진하였으며, 2018년에 금강모치, 2019년에 잔가시고기 종자를 생산하여 한국관상어협회를 통해 민간에 보급한 바 있다.

 

큰가시고기는 산란 후 알이 부화할 때까지 수컷이 산란장을 지키는 부성애가 강한 어류로 알려져 있으며, 개체수가 적어 관상어 품종으로서의 가치가 높다고 평가받고 있다. 해양수산부와 국립수산과학원은 큰가시고기의 종자를 생산하기 위해 2020년 4월 번식하러 강원도 고성군을 찾은 큰가시고기 어미를 채집한 뒤, 연구소에서 산란과 수정을 유도하여 산란행동과 초기생활사 특성 등을 연구했다.

 

연구를 통해 산란행동을 분석한 결과, 큰가시고기 수컷은 산란기에 붉은 빛의 뚜렷한 혼인색을 띠고, 모래바닥에 산란 둥지를 만들어 암컷이 산란하면 바로 수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수정 이후 수컷은 먹이를 먹지 않고, 다른 개체가 접근하지 못하도록 경계하며 알이 부화할 때까지 둥지를 보살폈다.

 

또한, 연구소에서 산란 및 수정을 유도한 암컷 한 마리가 산란하는 양은 평균 약 300개로 확인되었으며, 수온 19℃에서 96시간이 지나고 수정란이 부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화 후 35일이 지난 뒤에는 성체의 모습을 갖추고 전장 약 21mm 크기까지 성장하는 데 성공하였다.

 

 

해양수산부와 국립수산과학원은 앞으로 연구를 꾸준히 진행하여 해당 종자의 수온, 밀도 등 사육 조건과 채색 발현 과정을 구명할 계획이다. 향후 큰가시고기가 관상어 품종으로 본격 보급되면, 고가의 해외 관상어 품종의 수입대체 효과가 있을 뿐만 아니라, 국내 토속 민물어류의 가치를 널리 알리는 데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해양수산부와 국립수산과학원은 가시고기류 외에도 관상어로서의 가치가 높은 어종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다.

 

이상길 해양수산부 양식산업과장은 “전 세계 관상어 시장은 45조 원 규모, 국내 시장은 4천 억 원 규모로, 급속도로 성장 중인 산업 분야이다.”라며, “최근 국제 환경 규제 강화로 인해 관상생물의 공급이 자연 채집 방식에서 양식 생산 방식으로 전환되는 추세이므로, 앞으로도 지속적인 양식기술 개발과 보급 확대를 통해 국내 관상어산업의 경쟁력을 높여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농식품부 김현수장관, “대한민국 농할갑시다” 농축산물 소비촉진 현장방문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