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은 세균성 식중독 많이 발생

육류, 생선 등은 완전히 익혀 섭취

식약일보 | 입력 : 2020/07/28 [20:33]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최근 5년간(`15~`19년) 식중독 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 발생 환자(6,893명)의 39%(2,697명)가 여름철(6~8월)에 발생했다고 밝혔다.

 

장소별 식중독 발생 건수는 음식점에서 많이 발생했고, 환자는 학교급식소에서 많이 발생했다.

 

원인균별로는 세균성 식중독이 많이 발생하며, 주요 식중독균은 병원성대장균, 캠필로박터 제주니, 살모넬라 순이다.

 

 

        △월별 식중독 발생 현황

 

        △여름철 시설별 식중독 발생 건수              △여름철 시설별 식중독 발생 환자수

 

        △여름철 원인균별 식중독 발생 건수(불명 제외)  △여름철 원인균별 식중독 발생 환자수

 

여름철 식중독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서 지켜야 하는 안전수칙은 다음과 같다.

 

음식점에서는 육회, 생선회 등 날 것으로 제공하는 것을 삼가해야 병원성대장균, 비브리오 식중독 등을 예방할 수 있다.

 

부득이 날 것으로 제공해야 하는 경우 소비자가 빠르게 섭취할 수 있도록 소량씩 자주 제공해야 한다.

 

집단급식소에서 제공하는 육류, 해산물, 계란은 내부까지 완전히 익도록 충분히 가열(중심온도 75℃ 1분 이상 유지)하고, 채소류는 염소 소독액(가정에서는 식초 사용)으로 5분 이상 세척 후 충분히 헹구어야 한다.

 

특히 복날 많이 섭취하는 삼계탕의 원료인 닭을 씻을 경우 주변에 날것으로 섭취하는 채소, 과일 또는 식기 등에 물이 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가정에서는 조리 전 비누 등 손 세정제를 사용하여 30초 이상 깨끗이 손을 씻어야 한다.

 

금년도 식중독 발생과 최근 5년간(`15~`19) 식중독 발생을 동기간(30 주차 기준)과 비교 시 건수는 46% 감소했고, 환자 수도 49% 감소했으나, 7월 식중독 발생이 예년 수준으로 높아지고 있어 식중독 예방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최근 5년간 7월(33건, 434명) 발생, `20년 7월(26건, 473명) 발생했다.

 

식약처는 여름철 식중독 예방을 위해 국민 개개인은 ‘손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식중독 예방 3대 요령을 항상 실천하고, 특히 많은 사람의 음식을 대량으로 조리하는 급식소 등에서는 식재료의 세척, 보관, 조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농식품부 김현수장관, “대한민국 농할갑시다” 농축산물 소비촉진 현장방문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