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채류·박과류 바이러스 발생주의보

경기도농기원, 고추, 토마토, 오이, 멜론 등 과채류·박과류 바이러스 발생 당부

식약일보 | 입력 : 2020/06/24 [17:40]

24일 경기도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지난해 경기도에는 5월 중순 평택 토마토 재배농가에서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TSWV)가 처음 발생한 이후 안양, 광주 , 여주, 화성 등에서 7월까지 발생했다.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TSWV)에 감염되면 고추와 토마토의 순이 고사하면서 잎과 열매에 원형반점과 기형 증상을 보이며 상품성이 없어지게 된다.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는 총채벌레를 통해 전파가 되는데 한번 바이러스에 감염된 총채벌레는 죽을 때까지 바이러스를 전파할 수 있으므로 끈끈이 트랩을 설치해 발생을 예찰하고 발생초기부터 3~5일 간격으로 약제를 골고루 살포해야 한다고 농기원은 조언했다.

 

 

농기원은 또 비슷한 시기에 오이, 호박, 멜론과 같은 박과류에서도 박과류 진딧물매개황화바이러스(CABYV)와 호박황화모자이크바이러스(ZYMV)가 발생한다며 이에 대한 주의도 당부했다.

 

지난해 경기도 농업기술원이 6월 24일부터 7월 10일까지 조사한 박과류진딧물매개바이러스 현황에 따르면 오이의 경우 용인, 안성, 평택, 포천, 양평 등 주요 재배지에서 조사면적 7.01ha 가운데 77.2%에 해당하는 5.41ha에서 바이러스가 발생했다.

 

박과류진딧물매개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잎에 엽록소가 연하게 형성돼 황화나 모자이크 무늬 같은 반점을 형성하게 되고, 과실은 울퉁불퉁하게 기형을 만들어 큰 피해를 주게 된다. 이 바이러스는 진딧물을 통해 전파가 되는데 방제를 위해 어린 모종단계부터 방충망 설치로 진딧물의 유입을 차단해주고 발생초기부터 등록된 약제를 2~3회 뿌려 피해를 막아야 한다.

 

이영순 환경농업연구과장은 “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될 경우 해당 시군농업기술센터와 농업기술원에서 진단키트를 활용한 신속한 진단이 가능하다”라며 바이러스 피해방지 위한 농업인의 관심과 주의를 당부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여름엔 벌레 쫓는 “구문초‧제라늄”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