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엠엘제니트리 등 3곳 코로나19 응급용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식약처, 응급환자 신속 선별(배제) 검사용 신속 승인

식약일보 | 입력 : 2020/06/24 [16:46]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질병관리본부의 응급용 선별검사 목적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요청에 대하여 적합한 3개 제품을 승인했다.

 

코로나19 응급용 선별검사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제품은 △㈜에스엠엘제니트리 Ezplex SARS-CoV-2 FAST Kit △㈜바이오세움 Real-Q Direct SARS-CoV-2 Detection Kit △㈜랩지노믹스 LabGunTM COVID-19 Fast RT-PCR Kit e,d이다.

 

 

이는 질병관리본부가 코로나19 응급용 선별검사 진단시약의 긴급사용 신청 공고(5.11)를 통해 신청 받은 13개 제품에 대해 검토한 1차 결과이다.

 

‘긴급사용 승인제도’는 감염병 대유행이 우려되어 긴급히 진단시약이 필요하나 국내에 허가제품이 없는 경우 또는 제조‧허가 등을 받고 사용되는 의료기기의 공급이 부족허가나 부족할 것으로 예측되는 경우 중앙행정기관이 요청한 진단시약을 식약처장이 승인하여 한시적으로 제조․판매․사용할 수 있게 하는 제도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신청제품의 성능평가자료 등에 대한 심사와 전문가 심의 등을 통해 해당 제품의 진단의 정확성 등을 평가하여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번 긴급사용승인 제품이 응급환자의 처치가 지연되는 것을 방지하는 등 신속진단 체계를 구축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질병관리본부가 승인을 요청한 나머지 10개 제품은 현재 신속하게 자료를 평가하여 적합한 제품에 대하여 긴급사용(허가면제) 승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여름철 ‘야생버섯’ 외형구분 어렵고, 소량만 섭취해도 치명적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