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성 등 전국 10개 축산악취지역 악취 개선 추진

고속도로, 혁신도시 인근 등 축산악취 국민 불편지역

식약일보 | 입력 : 2020/06/23 [17:24]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지자체와 협조하여 고속도로, 혁신도시, 신도시 인근 10개 축산악취 지역을 선정, 전문가의 현장진단을 바탕으로 10개 지역의 축산농가 및 가축분뇨처리시설 등의 축산악취 개선을 추진한다.

 

축산악취 민원은 기온이 올라가는 여름철인 7월과 8월에 연간 민원의 31.5%(최근 3년 평균)가 집중되는 등 여름철 축산악취에 대한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다.

 

농식품부는 지난 5월 초 지자체와 협조하여 우선, 도별 1개소씩(세종시 포함) 축산악취 민원이 많은 전국 10개 악취개선 필요 지역을 선정했다.

 

축산환경관리원과 대학교수 등으로 전문가팀을 구성하여 5월 19일부터 6월 10일까지 해당 지역내 축사와 가축분뇨처리시설 등을 대상으로 축산악취 원인 진단 및 컨설팅을 실시했다.

 

농식품부는 지난 6월 12일, 전문가 현장 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지자체(시도, 시군), 농협, 생산자단체, 민간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10개 지역의 축산악취 개선방안을 논의하였다.

 

10개 지역은 대부분 축사 등의 노후화, 개방된 축사 및 분뇨처리시설 등 시설 미비와 함께, 축사내 슬러리피트 및 깔짚 관리 미흡, 미부숙 퇴액비의 야적과 살포 등 농가의 관리 미흡이 주요 악취 원인으로 지적됐다.

 

전문가들은 적정 가축 사육밀도 준수, 축사 등 청소, 퇴액비 부숙기준 준수 등 농가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개선이 가능한 단기대책과 함께 축사 및 가축분뇨처리시설 등 밀폐화, 악취저감시설 보완 등 시설개선을 통한 개선방안도 제시했다.

 

농식품부에서는 이들 10개 지역에 대해 전문가 현장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지자체 중심으로 지역 내 농축협 및 생산자단체 등과 협조하여 지역별․농가별 악취개선계획을 6월 말까지 마련, 추진토록 했다.

 

또한, 축산환경관리원에 지역별 악취개선 지원팀(10개팀)을 구성하여 악취개선을 위한 기술적인 지원과 관리를 추진한다.

 

이와 함께, 지자체와 생산자단체 중심으로 축산환경 개선의 날 (매주 수요일), 깨끗한 축산농장 지정 확대 등을 통해 10개 지역의 축산악취개선 활동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관계부처 및 지자체와 함께 지역별 악취 개선 이행상황을 집중점검하고, 지역 내 해당 농가들이 가축사육밀도, 악취 개선조치 등 법령상의 준수사항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에는 관계부처 및 지자체 등과 협조하여 엄정한 조치를 취해 나갈 계획이다.

 

농식품부 정경석 축산환경자원과장은 축산악취로 인한 국민불편을 해소하고 지속가능한 축산발전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축산농가 스스로가 축산악취 해소를 위해 적극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하는 한편, 이번에 선정된 10개 지역을 중심으로 축산 악취개선 우수사례를 만들어 내고, 향후 전국의 다른 축산악취지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농식품부에서는 전국의 축산악취농가 1070호를 선정하여 악취개선을 추진하고 있으며, 공동자원화 시설 등 가축분뇨처리시설에 대한 악취 관리실태 점검을 추진하는 등 축산악취 해소를 위해 가능한 모든 노력을 경주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여름엔 벌레 쫓는 “구문초‧제라늄”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