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목 베개, 목디스크 완화 등 효능 광고 610건 적발

베개 등 공산품에 목 디스크 완화 등 의료기기 오인 광고 610건 조치

식약일보 | 입력 : 2020/06/18 [12:17]

‘거북목 베개’ 등 의료기기 효능 광고에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올해 5월부터 공산품 베개 등을 판매하는 온라인 사이트 1,635건을 점검한 결과, 거북목 교정 등 의료기기로 오인할 수 있는 허위광고 610건을 적발하고 광고시정 또는 접속차단 조치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코로나19 사태로 야외활동이 줄어든 요즘 거북목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이 늘고 있어, 이에 편승한 허위광고를 단속하여 소비자 피해를 방지하고자 이번 점검을 실시했다.

 

 

자세한 적발 내용은 △거북목·일자목 교정(415건) △목디스크 완화(77건) △통증완화(19건) 등 의학적 효능‧효과를 표방한 광고 등이다.

 

식약처는 의학적 효능‧효과를 표방하는 제품을 구매할 때에는 의료기기 허가 여부를 반드시 확인하고 검증되지 않은 효능‧효과 광고에 현혹되지 말 것을 당부하면서, 앞으로도 생활밀접제품을 중심으로 온라인 점검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여름엔 벌레 쫓는 “구문초‧제라늄”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