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육통 등 ‘저주파 마사지기’ 허위·과대광고 438건 조치

‘근육통 완화’, ‘요실금 치료’ 등 의료기기 오인 우려 광고

식약일보 | 입력 : 2020/06/12 [17:07]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올해 3월부터 5월까지 공산품인 저주파마사지기 온라인 판매 사이트의 광고 2,723건을 점검한 결과, 의학적 효능‧효과를 표방한 허위‧과대광고 438건을 적발했다.

 

이번에 적발된 사이트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온라인쇼핑몰 등에 사이트 차단 또는 해당 게시물 삭제 등의 조치를 요청했다.

 

참고로 저주파마사지기는 「전기생활용품안전법」에 따른 공산품으로 분류되며, 통증완화 등을 목적으로 전극패드를 인체에 부착하여 전류를 가하는 개인용 저주파 자극기는 의료기기로 관리되고 있다.

 

주요 위반사례는 공산품인 저주파 마사지기에 △근육통 완화 등 의학적 효능을 표방(326건)하거나, △의료기기 명칭(저주파 자극기 등)을 사용(108건)하는 등 의료기기 오인 광고가 434건을 차지했다.

 

 

이와 함께 의료기기인 저주파 자극기에 허가받지 않은 ‘저주파치료기’, ‘물리치료기’ 등을 표방하는 거짓‧과대광고 4건도 적발됐다.

 

의료계‧소비자단체‧학계로 구성된 식약처 ‘민간광고검증단’은 공산품에 요통, 관절염 등 구체적인 통증 부위를 언급해서는 안 되며, ‘요실금 치료’ 등 질환을 예방‧완화‧치료한다는 광고는 객관적으로 검증된 바 없다고 밝혔다.

 

민간 광고검증단은 새로 유행하거나 의학적 효능 등을 표방하는 표시‧광고를 검증하기 위해 ’19년 의사‧교수 등 전문가 43명으로 구성됐다.

 

또한, 패드 부착 부위에 피부자극이 나타날 수 있고, 심박동기를 사용 중인 환자 등은 예기치 않은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니 사용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식약처는 통증완화 목적으로 저주파 자극기를 구매할 경우 공산품의 허위‧과대광고에 현혹되지 말고 ‘의료기기’인지 여부를 확인하여야 하며 사용할 때 올바른 사용법을 숙지하고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국민 관심이 높은 생활밀접제품을 대상으로 지속해서 점검해 안전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여름철 ‘야생버섯’ 외형구분 어렵고, 소량만 섭취해도 치명적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