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분해간장·혼합간장, 3-MCPD 기준 강화

식품 중 3-MCPD 및 멜라민 기준규격 재평가 노출량 안전한 수준

식약일보 | 입력 : 2020/05/21 [17:14]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3-MCPD와 멜라민의 기준·규격 재평가 결과, 산분해간장과 혼합간장에 대해서는 3-MCPD 기준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번 기준·규격 재평가는 식품 중 3-MCPD 및 멜라민의 검출수준과 섭취량 등을 토대로 산출된 노출량과 식습관 변화 등을 반영하여 식품의 기준·규격을 합리적으로 조정하기 위해 실시했다.

 

우리나라 국민들이 농·축·수산물 및 가공식품을 통해 섭취하고 있는 3-MCPD와 멜라민의 노출량을 근거로 위해평가 한 결과 안전한 수준이다.

 

재평가 결과에 따라 우리국민의 3-MCPD와 멜라민의 노출량은 안전한 수준으로 평가되어 기준·규격을 강화할 필요는 없으나, 자주 섭취해 노출량을 줄여갈 필요성이 있는 산분해간장 및 혼합간장의 3-MCPD에 대해서는 관리기준을 0.02mg/kg이하까지 단계적으로 강화한다.

 

식약처는 가정간편식 등 최근 소비가 증가하는 식품을 대상으로 3-MCPD 등의 검출량을 조사하는 등 앞으로도 유해물질에 대한 식품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수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중소·벤처기업 스마트공장 구축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