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양봉산업 균형발전 밀원수 식재

농진청과 8개 기관‧단체, 경북 상주서 21일 밀원수 심어

식약일보 | 입력 : 2020/05/21 [16:34]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환경보전과 양봉산업의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해 양봉 관련 기관‧단체와 함께 21일 경북 상주에서 밀원수를 심는다.

 

밀원수는 꿀벌이 꿀과 화분을 수집하는 나무로 양봉농가에서는 꿀을 생산할 수 있는 중요한 소득원이며, 산림의 가치를 향상하는 우수자원이기도 하다.

 

이번 행사는 국제연합(UN)이 제정한 5월 20일 세계 벌의 날(World Bee Day)을 기념해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을 비롯해 국립산림과학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한국농수산대학, 상주시, 한국양봉협회, 한국양봉농협, 자연환경국민신탁 꿀벌살리기캠페인네트워크 등 양봉 관련 8개 기관과 단체가 함께 한다.

 

밀원수 식재 행사는 농촌진흥청이 양봉산업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에 따른 양봉산업의 지속발전 기반을 마련하고 기후변화 대응방안 중 하나인 고정 양봉의 정착을 위해 추진한 것이다.

 

이날 심는 밀원수는 벌이 꿀과 꽃가루를 잘 수집할 수 있는 헛개나무 250그루, 옴나무 100그루, 때죽나무 100그루, 쪽동백나무 100그루 등 550그루로 국립산림과학원이 기증했다. 밀원수 식재 장소는 자연환경국민신탁에서 제공한다.

 

농촌진흥청 잠사양봉소재과 이만영 과장은 “최근 코로나19, 이상기온 등 주변 환경의 변화로 양봉농가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며, “이번 밀원수 식재로 양봉산업의 발전을 지속시킬 수 있는 환경조성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소득자원연구과 김만조 과장은 “우리나라에 우수한 밀원수종이 넓게 식재되어 양봉농가의 소득 향상과 산림자원의 가치가 향상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중소·벤처기업 스마트공장 구축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