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장관, 코로나19 최일선 검역현장 방문

제8회 검역의 날(5.20.) 계기 인천공항 검역현장 방문 및 인력 격려

식약일보 | 입력 : 2020/05/20 [18:11]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5월 20일(수) 검역의 날을 맞이하여 코로나19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해 애쓰고 있는 인천공항검역소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제8회 검역의 날을 맞이하여 검역소의 검역관 및 지원인력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검역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인천공항검역소는 1월 3일부터 해외입국자에 대한 강화된 입국검역 수행으로 유증상자 13,380명에 대한 진단검사를 실시하여 총 501명의 코로나19 확진자를 확인(5.19일 기준)했고,최근 중동지역에서의 코로나19 발생 증가에 따라 중동지역 입국자 중 내국인 건설근로자에 대해서는 검역단계에서 선제적으로 진단검사를 수행 중이다.

 

 

박능후 장관은 해외 입국자에 대한 유증상자 선별, 특별입국절차 등 검역과정 전반을 꼼꼼하게 살펴보고 검역관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으며, “이번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입국검역의 강화와 특별입국절차 등의 적용으로 검역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높아진 만큼 국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제8회 검역의 날은 코로나19 발생 상황 등을 고려해 기념행사를 생략하여 조용히 치러질 예정으로, 검역 유공자 40명에 대한 포상은 검역소별로 따로 진행할 예정이다. 윤종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중소·벤처기업 스마트공장 구축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