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알라 등 식품용도 제조용 아닌 액체질소 사용 아이스크림 제조한 11곳 적발

식약일보 | 입력 : 2020/05/20 [18:05]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식품용도로 제조되지 않은 액체질소로 아이스크림을 만들어 판매한 아이스크림 프랜차이즈 가맹점 11곳을「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적발하고 행정조치 했다.

 

식품 제조 시 질소 포장·순간 냉각 등의 용도로 사용하는 식품첨가물로, 최종식품에는 액체질소가 잔류하지 않도록 사용기준을 마련해 안전관리하고 있다.

 

또한, 이들 가맹점에 액체질소를 공급한 프랜차이즈 본사와 액체질소 판매업체 2곳도 함께 적발하고 수사의뢰할 계획이다.

 

참고로 이번 점검은 식품용도가 아닌 액체질소를 아이스크림을 만드는 데 사용하고 있다는 민원제보(1399)에 따라 실시했다.

 

아이스크림 프랜차이즈 본사와 가맹점 등 총 24곳을 점검한 결과, 식품첨가물 용도로 제조되지 않은 액체질소를 아이스크림 원액에 섞어 조리·판매한 가맹점(휴게음식점) 11곳을 적발했다. 해당 아이스크림은 액체질소를 아이스크림 원액에 섞어 급속 냉동, 해동, 교반과정을 거쳐 제조한 것이다.

 

적발된 11곳을 △브알라(서울) △브알라 압구정로데오점 △브알라 연세대 신촌캠퍼스 △브알라 서초1호점 △브알라 대학로점 △브알라 센트로폴리스 △브알라 을지로점 △브알라 상공회의소점 △브알라 인천국제공항점T2점 △브알라 카페 △브알라(청주) △SK종합가스 △㈜에이티에스가스 등이다.

 

아울러 본사는 액체질소 판매업체 2곳과 직접 계약한 뒤 서울·경기 등에 소재한 가맹점 11곳에 납품하게 한 것으로 조사됐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국민들이 안전한 식품을 제공받을 수 있도록 안전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며, 식품안전을 위협하는 불법 행위를 근절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식품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은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김현수 장관, 청년의 날 맞아 청년여성농업인과 간담회 개최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