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마스터 2호” 활용 간척지 초지 조성 성공

수입 품종보다 생산량 19% 많고, 흙먼지 발생 감소 효과

식약일보 | 입력 : 2020/05/19 [17:41]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여러해살이 볏과 목초인 톨페스큐 국산 품종 ‘그린마스터 2호’를 활용해 간척지 초지 조성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그린마스터 2호’로 간척지에 초지를 만들면 연간 3회 이상 풀사료를 수확할 수 있고, 가축을 방목할 경우에는 4월부터 10월까지 이용할 수 있다.

 

국립축산과학원이 개발한 ‘그린마스터 2호’는 환경 재해에 강해 덥고 습한 우리나라 여름철 기후에 잘 적응하는 품종이다.

 

국립축산과학원은 염류(소금기) 농도가 0.2∼0.3%인 간척지에 톨페스큐 6품종 국산 품종(그린마스터, 그린마스터 2호, 푸르미)을 파종해 품종 비교 시험을 수행했다.

 

2019년 한 해 동안 총 4회 수확한 결과, 국산 품종 ‘그린마스터 2호’와 ‘그린마스터’가 외국 품종에 비해 잘 자라고 생산성도 높았다.

 

건물(마른풀) 기준 1헥타르(ha)당 풀사료 생산량은 국산 품종 ‘그린마스터 2호’가 15.8톤으로 외국품종 ‘파운’ 13.3톤보다 약 19% 더 많았다.

 

국립축산과학원은 톨페스큐 품종 비교 시험결과를 바탕으로 국산 품종 ‘그린마스터 2호’를 이용한 간척지 초지 조성 시범사업을 추진했다.

 

지난해 9월, 염류 농도 0.2∼0.3%인 간척지 2.5 헥타르(ha)에 ‘그린마스터 2호’를 파종하고 올해 5월 상순 생육조사에서 톨페스큐의 76cm 이상으로 잘 자란 것을 확인했다.

 

 

간척지에 ‘그린마스터 2호’를 재배하면 한 해 동안 1헥타르(ha)당 풀사료 15.8톤(건물기준)을 생산해 630만 8천 원의 조수입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작물이 토양 표면을 덮어 흙먼지 발생이 줄어드는 효과도 기대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천동원 초지사료과장은 “염분이 많아 다른 작물을 재배하기 어려운 간척지에 톨페스큐 국산 품종을 활용, 초지를 만들면 풀사료 생산으로 경제적 효과를 얻을 수 있다.”라며, “앞으로 간척지 톨페스큐 초지 조성 시범사업을 확대하고, 재배 시 어려운 점을 지속해서 해결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중소·벤처기업 스마트공장 구축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