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당뇨병 의료기관 , 고혈압 6,320개소, 당뇨병 3,920개소 증가추세

“고혈압·당뇨병, 동네의원에서 꾸준히 진료”

식약일보 | 입력 : 2020/05/19 [17:32]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 이하 ‘심사평가원’)은 5월 20일 고혈압(14차)·당뇨병(8차) 적정성 평가결과가 양호한 동네의원을 심사평가원 누리집 및 이동통신 앱(건강정보)을 통해 공개한다.

 

고혈압·당뇨병은 대표적인 만성질환으로 심·뇌혈관 및 신장질환의 발생과 그로 인한 입원·사망의 주요 원인이다.

 

2018년 고혈압·당뇨병 외래 진료 환자는 967만 명으로 전년보다 50만 명이 증가했고, 두 질환이 같이 있는 환자도 210만 명으로 확인됐다.

 

2개 질환이 같이 있는 환자 중 70세 이상 고령 환자는 88만 명으로 42.0%를 차지한다.

 

심사평가원은 고혈압·당뇨병 환자에 대한 꾸준한 의료 질 관리를 위해 적정성 평가를 시행하고 있다.

 

고혈압은 △처방 지속성 영역 2개 지표, △처방 영역 3개 지표를 평가했다.

 

처방 지속성 영역은 고혈압약을 지속적으로 처방했는지를 확인하는 지표로, 이 중 ‘처방 일수율’ 지표는 91.0%(332.2일)로 높게 나타나 연속성 있게 진료와 처방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당뇨병은 △치료 지속성 영역 2개 지표, △처방 영역 2개 지표, △검사 영역 3개 지표를 평가 했다.

 

당뇨병약에 대한 ‘처방 일수율’ 지표는 91.0%로 높게 나타났다.

 

검사 영역은 당뇨병 환자의 합병증 예방 및 조기발견을 위한 검사 시행 여부를 확인하는 지표로, ‘당화혈색소 검사 시행률’은 84.6%로 높게 나타났으나, 눈 합병증 위험을 진단하는 ‘안저 검사 시행률’이 46.1%(전년 44.6%)로 낮아 지속적 질 향상 관리가 필요하다.

 

고혈압·당뇨병 적정성 평가는 모든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하며, 이 중 평가결과를 공개하는 대상은 평가결과가 양호한 동네의원이다.

 

양호기관은 고혈압 6,320개소, 당뇨병 3,920개소로 시도별로 고르게 분포하고 있고 양호기관 및 양호기관 이용 환자 수 비율도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3년 연속 평가결과가 양호한 의원은 고혈압 3,880개소, 당뇨병 2,390개소에 달해 질좋은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 동네의원이 적극 노력하고 있다.

 

심사평가원은 고혈압·당뇨병 적정성 평가결과를 활용하여 양호기관에 매년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고, 이번 평가결과로 7,236개 의원에 약 188억 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의료기관의 노력과 적정성 평가를 통해 매년 의료 질이 꾸준히 향상되고 있어 가산지급액과 대상기관이 증가 추세에 있다.

 

심사평가원 이영아 심사운영실장은 “고혈압·당뇨병 의료서비스 평가에 진료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궁극적으로 국민의 건강이 향상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으며, 이번에 제공되는 평가정보가 국민이 의료 질이 우수한 동네의원을 안심하고 선택하는 데 적극 활용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올해 7월부터 진행되는 16차 고혈압 적정성 평가는 최신 진료지침 및 정책 환경변화 등을 반영해 평가기준이 개선된다.

 

기존 모니터링 지표였던 검사 영역 지표가 평가지표로 전환되고, 처방 영역 지표는 평가가 종료된다. 윤종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중소·벤처기업 스마트공장 구축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