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기세척기, 전용세척제 권장량만 사용

세척 효율 높이고 잔류량은 낮추고

식약일보 | 입력 : 2020/04/29 [17:13]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코로나19에 따른 집콕 생활로 사용이 늘고 있는 식기세척기를 소비자들이 가정에서 안전하고 올바르게 사용할 수 있도록 세척효과는 높이고 세척제 잔류는 낮출 수 있는 똑똑 사용정보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식기세척기를 사용하기 전에는, 사용한 식기는 식기세척기에 넣기 전에 손 설거지와 마찬가지로 음식물 찌꺼기를 제거하고 따뜻한 물에 담가 미리 불리면 세척효율이 증가된다.

 

특히 쌀밥 등이 딱딱하게 말라붙어 있을 경우 식기를 20℃ 이상의 물에서 1시간 동안 불려 세척한 경우 효과가 뛰어났다.

 

 

식기세척기에 그릇을 넣을 때는, 식기 표면의 잔류물을 잘 제거하고 세척제 잔류를 줄이기 위해서는 음식물이 담기는 부분이 아래로 향하도록 하되, 밥그릇처럼 오목한 그릇은 엎어 넣고, 편평한 접시는 세워 넣어야 한다.

 

또한, 내열온도가 낮은 폴리스티렌 소재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은 변색‧변형될 수 있고, 너무 가볍거나 작은 식기는 높은 수압에 의해 날려 내부 장치와 부딪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세척제 사용은, 세척제는 반드시 식기세척기 전용제품을 사용해야 하는데, 만약 일반 세제를 사용하여 거품이 많이 발생하면 오히려 세척성능을 떨어뜨리고 감전·화재·고장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식기세척기 전용세척제는 주방세제와는 달리 거품이 거의 발생하지 않는 특성이 있다.

 

또한, 세척제는 많이 사용한다고 좋은 것이 아니라 권장량에 맞게 사용해야 세척효율도 높아지고 세척제가 잔류되지 않는다.

 

헹굼보조제 역시 권장량만 사용해야 하며, 필요 이상으로 사용한 경우 식기 표면에 잔류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참고로, 헹굼보조제는 헹굼과 건조과정에서 온도를 더 높여주면 잔류 방지에 도움이 된다. 헹굼보조제는 식기류에 남아 있는 세척제 및 물기를 효과적으로 제거하기 위해 사용하며, 최종 헹굼과정에서 분사되고 열풍건조를 통해 제거된다.

 

한편 식약처는 식기세척기를 사용하고 있는 273개 가구를 대상으로 세척제 잔류여부 실태를 조사했다.

 

그 결과 258개(94.5%) 가구에서 세척제가 거의 잔류하지 않는 수준이었으며, 나머지 15개 가구는 세척제가 잔류했다.

 

식약처는 반드시 식기세척기 종류별 제품 사용법을 따르고 세척제‧헹굼보조제는 권장량만 사용할 것을 당부하면서, 앞으로도 일상생활에 안심을 더할 수 있도록 생활 안전 정보를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참고로 올바른 가정용 식기세척기 사용법(집안일 혁명템 식기세척기 알고 사용하세요!)은 식약처 홈페이지(www.mfds.go.kr>식품안전나라>알림‧교육>교육‧홍보자료실>홍보자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중소·벤처기업 스마트공장 구축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