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깨 논 재배 시 토양 수분 알맞게 유지

지하수 높이 조절로 배수 관리, 참깨 수량 50% 많아져

식약일보 | 입력 : 2020/03/31 [17:14]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고소득 작물인 참깨를 벼 대체작물로 논에서 안전하게 재배하기 위한 물 관리 기술을 소개했다.

 

논은 지형적으로 낮은 곳에 분포하는 경우가 많고, 지하수 높이가 높아 토양 수분이 밭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다.

 

습해 수분이 토양에 오랜 기간 지속돼 작물의 품질과 수량이 떨어지는 피해에 약한 작물인 참깨를 논에서 재배하려면 배수가 잘 되도록 관리해 토양 수분을 알맞게 유지시켜 주어야 한다.

 

농촌진흥청은 논에서 지하수 높이를 조절하여 토양 수분을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지하수위 제어시스템)을 개발하고 특허출원 관·배수 기능을 겸비한 지하수위 제어시스템 개발(출원번호: 10-2018-0014667)했다.

 

지하수위 제어시스템은 토양 수분이 많을 경우 배수량을 늘려 지하수 높이를 낮게 유지시켜 토양수분을 낮추어 준다.

 

반면, 토양이 건조한 경우에는 지하수 높이를 높이기 위해 땅 속 배수관을 통해 물을 공급하여 토양 수분을 높여주는 기능을 한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논에서 밭작물을 재배할 때 물주기와 물빠짐을 쉽게 조절할 수 있기 때문에 논의 기능을 유지하면서 밭의 기능이 가능도 가능해진다.

 

농촌진흥청이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 동안 실험한 결과, 지하수위 제어시스템을 적용한 논에서 재배한 참깨의 평균 수량이 일반 논에서 재배한 참깨보다 50% 많았다.

 

또한, 참깨를 같은 기간 일반 논과 밭에서 재배했을 때 논에서의 수량이 밭보다 20% 정도 적어 논에서 물 관리를 하지 않으면 수량이 감소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참깨가 어릴 때 습해를 받으면 수량이 41% 감소하므로 꽃눈이 형성될 때(24%)와 꽃이 필 때(14%)보다 더 큰 피해를 보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지하수위제어시스템 설치에 따른 토양상태 및 참깨 생육 비교

 

농촌진흥청 생산기술개발과 정태욱 과장은 “논에서 참깨를 안정적으로 재배하기 위해서는 비가 많이 오면 땅 위에 고여 있는 물을 신속히 제거해야 한다.”라며, “지하수위 제어시스템과 같은 물 관리 기술을 적용해 적절한 물 관리를 해주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중소·벤처기업 스마트공장 구축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