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뉴 슈퍼푸드” 뜬 호두

호두가 장 건강 돕고 인지기능 저하 억제

식약일보 | 입력 : 2020/03/27 [15:53]

뇌나 심장을 닮은 견과류인 호두가 미국에서 새로운 ‘슈퍼푸드’(Super food)로 부상하고 있다. 장(腸)의 유익균 증식을 도와 장 건강을 튼튼하게 하고 노인의 인지기능 저하를 막아준다는 연구결과가 최근에 나와서다.

 

27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미국 UCLA대학 의대 내과 이브 글레지어(Eve Glazier)와 엘리자베스 고(Elizabeth Ko) 교수는 ‘호두가 최신의 슈퍼푸드로 간주’(Walnuts considered the newest superfood)란 제목으로 미국 지역 일간지 ‘저널 리뷰’(Journal Review) 8일자에 실린 기사에서 호두를 ‘슈퍼푸드 판테온’(superfood pantheon)에 새로 초대된 식품이라고 평가했다.

 

UCLA대 의대 연구팀은 호두가 장 건강과 인지능력 향상을 돕는다는 최근의 두 연구결과를 호두가 슈퍼푸드에 편입된 배경으로 꼽았다.

 

첫째,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 연구팀은 42명의 지원자를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매일 호두를 먹으면 장의 유익균 수가 증가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 중엔 혈압 조절과 심장 건강 증진과 관련된 장내 세균도 포함돼 있다. 이는 호두를 포함한 식사가 심장병 위험을 줄여준다는 기존 연구결과와 일맥 상통한다. 연구팀은 호두가 장 누수 증후군(leaky gut syndrome)이나 염증성 장질환 등의 예방ㆍ치료에 효과적일 수 있다고 밝혔다.

 

둘째, 미국 로마 린다대학 재림교 건강과학센터의 연구팀이 미국·스페인 노인 64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구결과는 호두가 인지능력 개선을 돕는다는 것이다. 호두를 즐겨 먹는 것이 평소 인지 기능 장애를 보인 노인의 인지능력 감소 억제에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단 건강한 노인에선 이런 효과가 확인되지 않았다. 미국 캘리포니아호두협회가 후원한 이 연구결과는 올해 초 미국 임상영양저널에 발표됐다.

 

UCLA 의대 연구팀 기사에서 “호두 등 슈퍼푸드엔 건강에 유익한 비타민ㆍ미네랄ㆍ식이섬유ㆍ미세 영양소가 풍부하다”며 “독특하고 중요한 몇 가지 음식, 즉 슈퍼푸드에 집중하기 보다는, 다양한 신선 식품으로 채워진 ‘슈퍼 플레이트’(super plate)를 즐기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건강하고 균형 잡힌 식단인 ‘슈퍼 플레이트’를 즐기면 기분이 좋아지고, 물리지 않으며, 몸이 고마워한다는 것이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중소·벤처기업 스마트공장 구축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