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7일 마스크 공적판매, 총 833.9만 개 공급

식약일보 | 입력 : 2020/03/27 [15:41]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3월 27일 공적판매처를 통해 공급되는 마스크는 총 833만 9천개라고 밝혔다.

 

특히 정부는 마스크가 긴급히 필요한 곳에 공적물량 28만 3천 개를 우선 공급한다.

 

4월 국회의원 선거투표소·개표소 종사자를 대상으로 120만 개를 공급할 계획으로, 선관위에 21만 2천 개가 공급된다.

 

사회적 취약계층인 기초생활수급자 중 거동불편자와 중증질환자를 대상으로 81만 개를 공급할 계획으로, 보건복지부에 26일 4만 1천 개가 공급됐고 27일 7만 1천 개가 공급된다.

 

마스크 구입장소는 전국의 △약국과 △농협하나로마트(서울·경기 제외), △우체국(대구·청도 및 읍·면 소재) 등이다.

 

 

출생연도에 따른 5부제로 ‘금요일’인 오늘은 출생연도 끝자리가 ‘5 · 0’인 사람이 구입할 수 있으며, 모든 공적판매처에서 중복구매 확인이 이루어져 「주 1회-1인 2개씩」 구입할 수 있다.

 

대리구매 대상자는 △장애인, △장기요양 급여 수급자, △1940년 포함 그 이전 출생한 어르신, △2010년 포함 그 이후 출생한 어린이, △임신부, △국가보훈대상자 중 상이자이며, 대리구매 시에는 필요한 서류를 모두 갖추어 구매대상자의 출생연도에 맞춰 구매해야 한다.

 

정부는 마스크가 꼭 필요한 의료·방역 분야 등에 마스크를 우선 배분하고, 나머지 물량에 대해서 모든 국민에게 공평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가 하면 또한, 마스크 및 손소독제의 가격폭리·매점매석 등 불공정 거래 행위에 대해 식약처·공정위·국세청·관세청·경찰청·지자체로 구성된 정부합동단속을 실시하여, 매점매석을 적발한 경우 해당 마스크 전부를 즉시 출고하여 국민께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수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중소·벤처기업 스마트공장 구축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