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골프 신지애 선수, 코로나19 예방 마스크 6,500장 추가 기부

소외계층과 자살예방 위해 2차례 걸쳐 ‘온정’

식약일보 | 입력 : 2020/03/25 [16:37]

프로골퍼 신지애(사진·32, 세마스포츠마케팅) 선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중앙자살예방센터에 마스크 6,500장을 추가 기부했다.

 

3월 초 자살유가족 가정과 탈북청소년들을 위해 2,000장을 기부한 데 이어 두 번째다.

 

마스크는 신지애 선수의 뜻에 따라 전국 17개 광역 자살예방센터 및 정신건강복지센터에 보내져 도움이 필요한 취약계층을 위해 쓰여질 예정이다.

 

 

중앙자살예방센터 백종우 센터장은 “상대적으로 소외된 감염 취약 계층의 안전을 지키는데 유용하게 쓰일 것.”이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한편, 일본골프투어(JLPGA) 24승과 평균 타수 1위에 빛나는 신지애 선수는 2016년부터 꾸준히 자살 유가족 자녀와 탈북청소년을 위해 기부하고 있다. 윤지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프로골프 신지애 선수, 코로나19 예방 마스크 6,500장 추가 기부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