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광·대안 등 경기미 우량종자 공급

경기도종자관리소, 우량 경기미종자 2,677톤 28개 도 지역농협에 공급

식약일보 | 입력 : 2020/03/23 [17:20]

경기도는 3월 11일부터 25일까지 도내 28개 시·군 지역 농협에 경기미 우량종자 2,677톤을 공급한다.

 

경기도는 현재 도 공급의 72.5%를 차지하는 일본계 품종을 줄이고 품질이 우수한 토종 경기미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우량품종 공급 사업을 벌이고 있다.

 

올해 공급 품종은 추청, 대안, 삼광, 맛드림, 화선찰, 고시히카리, 오대 등 도내 벼 생산 농업인이 선호하는 7개 품종이다.

 

이중 일본계 품종인 추청과 고시히카리는 전년 대비 공급량을 지난해 2,045톤에서 올해 1,877톤으로 8.2% 줄인 반면 국내 개발 품종인 삼광과 대안 등의 공급량은 지난해 483톤에서 올해 580톤으로 10%늘렸다.

 

 

이번에 공급하는 종자는 올해 초 농업인이 해당 시·군 기술센터 등을 통해 신청한 물량으로 지역농협을 통해 4월 초순까지 농가에 공급된다.

 

추가로 종자 신청을 원하는 농업인은 국립종자원 홈페이지(www.seed.go.kr)의 ‘정부 보급종 신청’란에서 품종별 잔량을 확인해 신청할 수 있다. 신청한 종자의 수령 방법은 방문 수령 또는 택배 배송 중 하나를 선택하면 된다.

 

박종민 경기도 종자관리소장은 “작년에는 태풍 「링링」 등으로 인해 종자생산 환경이 좋지 않은데다 겨울철 고온다습 현상으로 병충해 발생이 우려된다”면서 “농가에서 종자를 소독하려면 30℃의 물에서 48시간 동안 충분히 담갔다가 꺼내 주어야 하므로 주의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프로골프 신지애 선수, 코로나19 예방 마스크 6,500장 추가 기부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