팽이버섯 ‘가열조리용’ 표시, 정기위생점검 시행

팽이버섯 생산업체 위생관리 강화

식약일보 | 입력 : 2020/03/19 [16:17]

정부는 미국으로 팽이버섯을 수출하는 4개 업체를 조사한 결과 2개 업체의 팽이버섯에서 리스테리아균이 검출됐다고 밝히고, 생산·유통 과정에서의 위생관리를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우선, 팽이버섯을 가열․조리하여 섭취하면 식중독을 예방할 수 있으므로 팽이버섯 포장에 소비자가 쉽게 알 수 있도록 “가열조리용”인 점을 표시하도록 개선하고 이를 제도화해 나갈 계획이다.

 

가열조리용 표시 예시는 “그대로 섭취하지 마시고, 충분히 가열 조리하여 섭취하시기 바랍니다.”

 

아울러, 팽이버섯을 포함한 버섯 생산업체에 대해서는 정기적 위생점검, 매뉴얼 배포 및 위생관리 교육·홍보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국내에서는 통상 팽이버섯을 가열·조리하여 섭취하고 있어, 현재까지 팽이버섯을 섭취하여 발생한 리스테리아균 식중독 사고가 보고된 사례는 없었다.

 

미국으로 수출하는 4개 업체를 포함하여 국내 21개 팽이버섯 생산업체를 조사한 결과, 가열·조리하지 않고 그대로 먹는 샐러드 등 신선편의식품을 생산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식품 품목제조보고 자료를 조사한 결과에서도 현재까지 팽이버섯이 포함된 신선편의식품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는 그대로 섭취하는 신선편의식품에 대해서도 지속해서 리스테리아균을 검사하는 등 위생관리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밝혔다.

 

참고로 리스테리아 식중독 예방 요령을 살펴보면 △팽이버섯은 70℃ 이상에서 3~10분 이상 가열·조리 후 섭취 △식육‧생선은 72℃, 가금육 83℃까지 가열·조리 후 섭취 △교차오염 방지를 위해 조리하지 않는 채소는 섭취 전 깨끗이 세척하고, 조리식품과 비조리식품은 분리‧보관‧취급 △특히 리스테리아는 냉장온도(0~10℃)에서 성장이 가능하므로 냉장고 음식 보관시 보관음식의 침출액이 넘치지 않게 전용 밀폐용기에 넣어 보관 등이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중소·벤처기업 스마트공장 구축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