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예방 돕는 최고 단백질 식품은 달걀?

단백질·비타민 A·비타민 D·비타민 E·아연 등 5대 면역 영양소 가진 달걀

식약일보 | 입력 : 2020/03/06 [16:51]

'코로나 19’ 감염증 확산 이후 면역력 증강 식품이 주목받고 있다. 치료제ㆍ백신이 아직 없는 상황에선 스스로 감염병을 이겨내는 신체의 자연 치유력, 즉 면역력을 높이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기 때문이다. 면역력 강화가 중요한 이 시기에 절대 빠뜨릴 수 없는 식품이 바로 계란이다.

 

계란이 면역력을 높이는 데 유익한 것은 단백질ㆍ비타민 Aㆍ비타민 Dㆍ비타민 Eㆍ아연 등 5대 면역 영양소가 풍부하기 때문이다. 이중 단백질은 코로나 19 같은 바이러스는 물론 폐렴 원인인 세균 등 외부 병원체와 싸우는 항체(면역물질)의 주 성분이다. 계란 1개엔 양질의 단백질이 약 7g 들어 있다. 게다가 계란은 체내 단백질 흡수율이 가장 높은, 단백질 생체 이용성(bioavailable source) 1위인 식품이다.

 

 

이화여대 식품영양학과 박태균 겸임교수는 “동물성 단백질의 섭취가 부족하면 호흡기의 방어기능이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는 감기ㆍ독감 등 호흡기 질환이 유행할 때 최고급 단백질 공급식품인 계란이 추천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비타민 A는 옛 별명이 ‘항(抗)감염 비타민’이다. 비타민 A 섭취가 부족하면 감염성 질환, 특히 바이러스 질환에 쉽게 걸린다. 계란 1개를 먹으면 비타민 A 하루 권장량의 약 5%를 보충할 수 있다.

 

계란 속 비타민 E도 면역력 강화 영양소다. 비타민 E는 노화의 주범으로 통하는 활성산소를 없애는 항산화 성분이어서 계란을 섭취하면 활성산소로 인한 세포 노화도 막아준다.

 

면역력 강화 영양소론 비타민 D도 빠뜨릴 수 없다. 햇볕을 하루 20분가량만 쬐어도 우리 몸이 필요로 하는 비타민 D가 충분히 생성되지만 음식을 통한 보충은 쉽지 않다. 비타민 D의 대표적 공급 식품이 계란이다.

 

아연은 면역력 증강에 관한 한 미네랄 중 최고다. 면역을 담당하는 백혈구의 생성에 관여하며, 약간의 아연 결핍도 감염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계란엔 아연이 100g당 4.2㎎ 들어 있다(하루 아연 섭취 권장량 남성 10㎎, 여성 8㎎).

 

코로나 19 예방을 돕는 면역력 증강 식품인 계란을 더 맛있게 즐기는 방법이 있다.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 주최로 지난해 열린 ‘계란요리 경연대회’에서 최우수상ㆍ우수상을 받은 계란 커틀렛 덮밥과 계란 양념조림이 이 시기에 권할만한 음식이다.

 

계란 커틀렛 덮밥의 재료(2인분)는 계란 2개, 밥 2공기, 빵가루 2컵, 식용유(튀김용), 간장 1큰술, 돈가스소스 4큰술, 다진파 약간이다. 조리는 큰그릇에 빵가루를 넉넉히 담아주고 계란을 하나씩 깨트려 달걀이 흩어지지 않도록 빵가루를 입힌다→170도의 식용유에서 계란을 노릇노릇하게 튀긴다→밥에 간장ㆍ돈가스 소스를 뿌리고 튀긴 계란을 올린다→다진파를 뿌린다 등의 순서로 하면 된다.

 

계란 양념조림의 재료(2인분)는 계란 3개, 소금, 후춧가루 약간, 식용유다. 조림장 재료는 간장 2큰술, 물 2큰술, 맛술 1큰술, 참기름 1큰술, 통깨 1큰술, 실파, 당근(다진 것) 약간이다. 계란은 잘 풀어서 소금ㆍ후춧가루로 간을 한다→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계란을 부은 후 어느 정도 익으면 반으로 접어서 노릇노릇하게 익힌다→계란은 적당한 크기로 썰어서 조림장을 부어 끼얹어가며 조려준다 순으로 조리하면 완성된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프로골프 신지애 선수, 코로나19 예방 마스크 6,500장 추가 기부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