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형수술 절반 이상 “3회 이상” 반복

성형수술 후 부작용 경험률 4명 중 1명 꼴

식약일보 | 입력 : 2020/03/04 [16:49]

미용 성형수술 경험이 있는 우리나라 20∼30대 여성의 절반 이상이 성형수술을 3회 이상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성형수술을 가장 많이 받은 부위는 피부였다.

 

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광주여대 미용과학과 최미옥 교수팀이 2019년3월 한국ㆍ중국의 미용 성형 경험 20∼30대 여성 330명(한국 163명, 중국 167명)을 대상으로 미용 성형수술 실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중국과 한국 미용성형수술 실태에 관한 연구)는 한국미용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우리나라 성형수술 경험 여성의 총 수술 횟수는 3회가 전체의 25.8%에 달했다. 다음은 1회(23.3%)ㆍ5회 이상(22.1%)ㆍ2회(21.5%)ㆍ4회(7.4%) 순이었다. 성형수술 경험 여성의 50% 이상이 3회 이상 성형수술을 반복적으로 받은 셈이다. 중국 여성은 성형수술을 2회(29.9%)ㆍ1회(22.8%) 받은 비율이 절반 이상이었다.

 

최 교수팀은 논문에서 “한국 여성이 성형수술을 중국 여성보다 반복적으로 더 많이 받는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는 국제성형의학회(ISAPS)에서 발표됐듯이 한국의 인구 대비 성형수술 횟수가 ‘세계 1위’임을 반증하는 결과”라고 지적했다.

 

한국 여성이 성형수술을 가장 많이 한 신체 부위는 피부였다. 특히 반영구화장ㆍ레이저 등 피부 성형 경험이 가장 많았다. 이어 쌍꺼풀 수술 앞ㆍ뒤트임 등 눈 부위, 코 부위 순서였다. 앞으로 성형수술을 받고 싶은 신체 부위론 피부ㆍ눈ㆍ지방 흡입술을 꼽았다.

 

한국 여성은 성형수술 후 부작용에 대한 정보를 주로 인터넷ㆍ매체를 통해 얻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의사의 설명, 수술 경험자ㆍ성형 상담사의 설명 순이었다. 한국 여성의 성형수술 후 부작용 경험률은 4명 중 1명꼴이었다. 성형수술 부작용을 경험한 한국 여성의 상당수는 ‘그대로 넘겼다’라고 응답, 부작용에 대한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일부만이 다른 병원에서 재수술 받거나 법적 조치를 취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프로골프 신지애 선수, 코로나19 예방 마스크 6,500장 추가 기부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