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바이러스 국내 분리 주 17일부터 분양

2월 17일부터 분양 가능

식약일보 | 입력 : 2020/02/12 [16:28]

국가 병원체자원은행,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COVID-19) 바이러스 국내 분리 주 분양 개시한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 국립보건연구원(원장직무대리 박현영)은 2020년 2월 17일(월)부터 국가 병원체자원은행(National Culture Collection for Pathogens, NCCP)을 통해 국내에서 분리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바이러스를 분양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바이러스를 분양받기 위한 절차는 다음과 같다.

 

국가 병원체자원은행 누리집(http://nccp.cdc.go.kr) 내 「병원체자원 온라인 분양테스크(http://is.cdc.go.kr)」에서 사전 분양신청이 가능하다.

 

병원체자원을 분양받기 위해서는 온라인분양데스크 사용자 가입 및 권한승인을 받아야 하며, 분양신청공문, 병원체자원 분양신청서, 병원체자원 관리·활용 계획서 등의 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또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바이러스 분양은 생물 안전수준에 따라 BL(Biosafety Level)3 등급 연구시설을 갖춘 기관만 가능하며, BL은 생물 안전 3등급 시설로 질병관리본부에서 허가받은 기관으로 바이러스 핵산은 2월 19일(수)부터 생물안전수준 BL2등급 이상의 연구시설을 갖춘 기관에게도 분양할 수 있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바이러스 배양 및 취급은「코로나바이러스-19 대응 실험실 생물안전 가이드(질병관리본부 ’20.2.6.)」 사항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분리된 바이러스를 유관부처와 연구기관에 분양함으로써 진단제, 치료제, 백신 개발 등에 적극적으로 활용돼 국민보건 위기상황에 신속한 대응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김현수 장관, 청년의 날 맞아 청년여성농업인과 간담회 개최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