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용미생물(EM), “생산성 향상·악취감소 효과 탁월”

유용미생물(EM), 지난해 17개 시·군 455곳(농가·브랜드·축산시설 등) 351톤 공급

식약일보 | 입력 : 2020/02/11 [17:51]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가 생산한 ‘유용미생물’이 도내 농가의 생산성 향상과 악취 저감에 높은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에 따르면, 지난 2019년 한 해 시험소의 유용미생물을 활용한 도내 17개 시군 소재 농가·브랜드·축산시설을 대상으로 만족도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확인됐다.

 

향후 유용미생물 생산의 기초자료로 사용되고자 진행된 이번 설문조사는 1월 중 전화 또는 해당 농가·시설을 직접 방문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총 354곳이 응답했다.

 

먼저 유용미생물의 사용효과에 대한 질문에는 ‘매우 효과 있다’가 48곳(14%), ‘효과 있다’가 268곳(76%)으로, 90%가 긍정적 효과를 거둔 것으로 확인됐다.

 

만족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복수 응답자 555곳 중 ‘생산성 향상’이 289곳(52%)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질병감소 177곳(32%), 악취저감 89곳(16%) 순으로 조사됐다.

 

 

세부적으로, 생산성 향상 측면에서 증체율 증가, 폐사율 감소, 사료비 절감, 사료섭취율 증가, 유량증가 등의 효과를 본 것으로 확인됐으며, 공급기간이 2년 이상 길수록 농가 만족도도 동반 상승했다.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는 직접 생산한 유용미생물(EM) 5종(광합성균, 유산균, 고초균, 효모, 혼합균 등)을 매년 도내 축산농가 및 축산시설 등에 공급하고 있다. 특히 2016년 113톤에서 2017년 203톤, 2018년 340톤으로 공급량을 점차 확대해왔다.

 

지난해에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병 전 두수 살처분 돼지농가, 악취 발생 민원이 잦은 도내 도축장 6곳, 과거 구제역·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지역 및 영세·취약 농가 등 총 17개 시군 455곳(농가 333곳, 축산시설 21곳)에 351톤을 공급했다.

 

시험소는 향후 분말유용미생물 ‘잘큼이(유산균)’을 비롯한 유용미생물 공급 요구가 많아짐에 따라, 생산능력 범위 내에서 공급을 최대한 늘리고, 농가 현장기술지원 등으로 계속 보완할 나갈 계획이다.

 

이계웅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양질의 유용미생물에 대한 연구·개발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 질병발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축산농가를 적극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유용미생물(EM : Effective Microorganism)은 생산성 향상, 성장촉진, 면역력증가, 악취감소, 질병예방 등 동물에게 유익한 작용을 하는 미생물을 말한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담양 대나무밭 농업,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등재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