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피해구제 신청 전년보다 33% 증가, 지급액 65억 넘어

의약품 부작용인가요? 피해구제 신청하세요!

식약일보 | 입력 : 2020/01/20 [17:11]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지난해 의약품 부작용으로 인한 피해구제를 신청한 건이 2018년 대비 33% 증가하고, 현재까지 지급한 피해구제금이 65억을 넘어서는 등 사회안전망으로서 제도 기반이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러한 증가는 치료에 필요한 비급여 비용까지 보상범위를 확대(‘19.6월)해 실질적인 환자의 부담을 줄이는 등 지속적인 제도 개선과 더불어 국민에게 적극적으로 홍보한 결과로 분석된+다.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는 정상적인 의약품 사용에도 불구하고 예기치 않게 사망, 장애, 입원 진료 등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경우, 환자와 유족에게 사망일시 보상금, 장애일시 보상금, 장례비, 진료비 등 피해구제 급여를 지급하는 제도이다.

 

제도 시행 전에는 피해 당사자가 소송을 통해 의약품으로 인한 피해 사실을 입증해 보상을 받아야 했으나, 제도 시행으로 복잡한 소송 절차를 거치지 않고도 국가기관의 도움을 받아 신속하게 보상받을 수 있게 됐다.

 

참고로, 급여 지급을 위한 재원은 의약품 제조업자와 수입자가 납부하는 부담금으로 마련되며, 피해구제 신청접수와 부작용 조사‧감정 등은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에서 담당하고 있다.

 

2015에서 2019년까지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주요 운영현황은 다음과 같다.

 

제도 시행 이후 지난 5년간 피해구제 신청은 총 535건으로 진료비가 334건(62%)으로 가장 많았고, 사망일시 보상금 95건(17.8%), 장례비 87건(16.3%), 장애일시 보상금 19건(3.5%) 순이었다.

 



피해구제 급여는 총 340건으로 약 65억 원이 지급됐다.

 

유형별 지급 건수는 진료비가 213건(62%)으로 가장 많았고, 지급액은 사망일시 보상금이 약 48억(74%)으로 가장 많았다.

 

유형별 지급건수는 진료비 213건(62%) > 사망일시보상금 57건(17%)·장례비 57건(17%) > 장애일시보상금 13건(4%) 등이다.

 

유형별 지급액은 사망일시보상금 48억(74%) > 장애일시보상금 8.3억(13%) > 진료비 4.8억(7%) > 장례비 4억(6%) 등이다.

 

피해구제를 받은 부작용 사례는 총 430건(지급 1건당 여러 부작용 보고)으로 이 중 독성표피괴사용해가 111건(25.8%), 드레스증후군 107건(24.9%), 스티븐스-존슨 증후군 스티븐스-존슨 증후군 55건(12.8%), 아나필락시스 쇼크 34건(7.9%)이다.

 

피해구제를 받게 된 원인 의약품은 항생제 72건(16.7%), 항경련제 64건(14.9%),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 56건(13%), 통풍치료제 55건(12.8%) 순이었다.

 

식약처는 의약품 사용으로 부작용 피해를 본 국민이 복잡한 소송 절차를 거치지 않고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제도’가 앞으로도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사회안전망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홍보할 계획이다.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는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www.drugsafe.or.kr) 또는 유선으로 상담·신청할 수 있다. 이수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봄꽃, 복수초 시작으로 작년보다 보름 일찍 개화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