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가공식품, 지난해 수출액 1억 불 달성 4년 만에 2배 규모 성장

컵떡볶이 등 즉석조리식품, 즉석밥·냉동밥 등 가공밥류 수출 견인

식약일보 | 입력 : 2020/01/16 [17:23]

2019년 수출 통계 실적 집계 결과(관세청, aT) 쌀가공식품의 수출액이 1억 불을 달성하여 4년 만에 두 배로 급성장했다.

 

컵 떡볶이 등 간편 조리 떡류(34.3백만 불, 전년 대비 39.4% 증)와 국․찌개, 덮밥, 볶음밥 등을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가공 밥류(34.7백만 불, 전년 대비 35.9% 증)의 성장세가 돋보였다.

 

국가별 수출 규모는 미국(3천 6백만 불, 전년 대비 19% 증), 일본(1천 6백만 불, 전년 대비 17.8% 증), 베트남(1천 3백만 불, 전년 대비 25.2% 증)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쌀가공식품 수출 성과는 가정간편식 시장의 성장, 한류 문화확산과 더불어 가공업체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정부 노력 등이 어우러진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은 아시아계․중남미계 이주민 사이에서 단시간 내 간편하게 요리할 수 있는 냉동 볶음밥․즉석밥 등에 대한 수요 확대가 수출의 주요인으로 작용했다.

 

한류 문화의 영향이 큰 일본, 베트남 등 아시아 시장에서는 젊은 층 사이에서 떡볶이의 인기가 높아져 수출 증가로 이어졌다.

 

특히, 일본에서는 단맛이 강화된 컵 떡볶이 제품이, 베트남은 국산 떡볶이 프랜차이즈 열풍으로 동일제품군의 수출을 견인했다.

 

또한, 우수한 제품을 해외에 적극적으로 선보이도록 국내외 박람회 참가 지원, 수출 상품화, 물류비․판촉․컨설팅 등을 지원한 정부 정책도 수출 증가에 주요인으로 영향을 줬다.

 

정부는 ‘14년부터 쌀가공산업의 체계적 육성을 위해 5개년 기본계획을 수립하여 지원해 왔다.

 

이에 따라 국내 가공용 쌀 소비는 최근 5년간 연평균 5.6% 성장하였고, 국내 쌀가공식품 시장규모도 연평균 6%로 확대 추세이다.

 

이러한 국내 수요를 기반으로 다양한 쌀가공식품이 출시되고, 편의점 유통 등을 통해 소비자 선호가 제품의 품질에 신속 반영되어 고품질 수출 상품 개발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정부의 원료곡 저가 공급, 시설․운영 자금 지원 확대 노력도 산업 기반 확충에 이바지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2020 농식품 수출 스타품목 중의 하나로 떡볶이를 지정하여 수출 확대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쌀 가공품 수출협의회’를 구성하고 공동브랜드 개발, 상품화 지원, 박람회 특별 홍보관 운영, 소비자 체험 행사 확대, 미디어 마케팅 강화 등 다양한 사업을 집중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아시아권뿐만 아니라 유럽 등 수출국 확대를 통해 수출성장을 이끌 예정이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봄꽃, 복수초 시작으로 작년보다 보름 일찍 개화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