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초 내린 단비로 겨울철 가뭄 해소

정부, 1월 가뭄 예보·경보 발표

식약일보 | 입력 : 2020/01/13 [17:53]

정부는 최근 1년간 전국 누적강수량이 평년과 비슷한 수준이었고 올해 3월까지의 강수량도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당분간은 정상적으로 용수가 공급될 것으로 전망했다.

 

전국 댐․저수지의 평균 저수율은 평년(70%)의 123% 이상 수준으로 매우 높으며, 시·도별로도 평년 대비 100% 이상의 저수율을 유지하고 있어 전반적으로 물 부족 우려는 없는 상황이다.

 

또한, 1월 6일부터 8일까지 전국적으로 내린 56.3㎜ 비로 인하여 충남 보령댐의 가뭄 ‘경계’ 단계가 1월 8일 자로 해제됐다.

 

          ↑생활 및 공업용수 가뭄지도(환경부) 좌로부터 △1개월 현재 △1개월 전망 △2개월 전망

           △3개월 전망

 

보령댐은 지난해 8월 26일부터 낮은 저수율로 ‘경계’ 단계를 유지하며 도수로를 가동해 왔으나, 지난주 내린 비로 저수율을 정상 수준으로 회복하여 8일부터는 도수로 가동을 중단했다.

 

정부는 당분간 강수량이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겨울철 절대 강수량이 적은 만큼, 앞으로도 강수량과 저수율 상황을 지속해서 감시한다는 방침이다.

 

김종효 행안부 재난대응정책관은 “지난주 내린 비로 보령댐의 가뭄 ‘경계’ 단계가 해제돼 다행이다.”라며, “지속적인 저수율 관리를 통해 용수 공급이 정상적으로 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박능후 장관-김정숙 여사, 나눔 실천하는 “착한 마을” 방문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