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분석·검사법 개발 착수

식약일보 | 입력 : 2020/01/13 [16:32]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WHO가 중국 우한시 집단 폐렴의 원인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확인함에 따라, 중국이 학계를 통해 공개한 유전자 염기서열을 입수하여 분석했다.

 

초기 분석 결과는 박쥐 유래 사스 유사 코로나바이러스와 가장 높은 상동성이 있음을 확인하였으며, 추가 분석과 검사법 개발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다만, 현 단계에서 이러한 상동성으로 사스 바이러스와의 직접적 연관성 및 독성을 확정할 수는 없으며, 바이러스 분류, 감염력, 독성 확인하기 위해 심층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 감염병 분석센터는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대응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여 1개월 내 검사법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라고 언급하며, 의심환자에게 적용된 판코로나바이러스(pan-coronavirus) 검사법과 달리, 새로이 구축될 검사법은 공개 유전자 염기서열을 사용, 편리하고 빠른 검사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법 개발 후 이를 지자체에 기술을 이전해 17개 지자체에서도 검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중국 우한시 위생 건강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확인 41명 (사망 1명, 중증 7명, 퇴원 6명), 접촉자는 총 763명(접촉자 중 46명은 의학적 관찰 해제, 717명 관찰 중) 현재까지 추가 환자 발생은 없다고 발표(1월 12일)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박능후 장관-김정숙 여사, 나눔 실천하는 “착한 마을” 방문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