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미트 등 식품위생법 고의·반복 위반업체 12곳 적발

식품·축산물·건강기능식품 제조․판매 업체 등 290곳 점검

식약일보 | 입력 : 2020/01/08 [13:29]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고의·반복적으로 식품위생법령을 위반한 이력이 있는 영업자가 운영하는 식품‧축산물‧건강기능식품 제조업체 등 290곳을 집중적으로 점검하여 유통기한을 변조한 업체 1곳을 포함해 총 12곳을 적발했다.

 

이번 점검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지난 2019년 10월 28일부터 12월 20일까지 실시했으며, 적발된 업체에 대해서는 담당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 조치하고, 3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하여 개선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주요 위반내용은 △유통기한 변조(1곳) △생산일지·원료수불부 미작성(2곳) △시설기준 위반(4곳)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 등(5곳)이다.

 



서울 금천구 소재 식육판매업 영업자는 지난 2018년 5월 식육 포장처리업을 운영하면서 포장육 2종에 대한 품목제조 보고를 하지 않아 행정처분을 받았으나, 이번 점검에서는 ‘북채’(유형: 닭고기 포장육) 제품의 유통기한을 17일이나 늘려 표시한 스티커를 부착하는 방식으로 유통기한을 변조하다 다시 적발됐다.

 

유통기한 변조 제품에 대해서는 압류(45kg) 조치했으며, 해당 영업소는 폐쇄 조치할 예정이다.


 

대전 동구 소재 식품제조가공업체는 지난 2018년 6월 생산․작업일지를 작성하지 않아 행정처분을 받았으나, 이번 점검에서도 원료수불부와 생산․작업일지를 작성하지 않고 ‘항아리 수세미발효액’(유형: 액상차) 제품을 제조․판매하다 다시 적발됐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고의로 식품위생법령을 위반한 영업자에 대한 추적관리를 강화하여 국민에게 안전한 먹을거리가 공급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이나 식품안전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한 경우 불량식품 신고 전화 1399 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으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박능후 장관-김정숙 여사, 나눔 실천하는 “착한 마을” 방문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