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벼 활용 새 품종, 아프리카 첫 등록

농진청·아프리카 벼 연구소 공동개발…농가 보급 준비

식약일보 | 입력 : 2019/12/06 [13:44]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한-아프리카 농식품기술협력협의체(이하 KAFACI)의 다수성 벼 개발 과제로 아프리카 벼 연구소와 공동 개발한 새 품종을 말라위와 말리, 두 나라에 아프리카 최초로 등록했다고 밝혔다.

 

등록한 벼는 우리나라의 ‘통일벼’와 아프리카 토종벼를 활용해 개발한 세 품종으로, 현지 농가에 보급을 준비하고 있다.

 

현지 수량성 시험결과, 기존에는 2∼4톤/ha를 생산했으나 새 품종은 1ha당 6.8∼8.7톤으로 많은 양을 생산할 수 있었다.

 

또한, 가나와 케냐, 말라위, 말리, 수단, 우간다 등 6개 나라도 통일벼를 활용한 46개 품종을 등록하기 위해 수량성 검정 등 국가성능시험(NPT)이 진행 중이다.

 

앞서 농촌진흥청은 현지에 적응할 수 있는 다수성 벼 1,100계통을 선발한 뒤 아프리카 19개 나라에 알맞은 품종을 연구했다.

 

약배양 기술을 이용해 10년 이상 걸리던 새 품종 개발 기간을 5년까지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었다.

 



농촌진흥청 이지원 기술협력국장은 “KAFACI의 통일벼를 활용한 다수성 벼 개발 성과를 시작으로 꾸준히 연구해 품종 등록, 보급, 농가 활용 증대로 아프리카 식량문제 해결에 이바지할 수 있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KAFACI는 회원 나라들의 육종 역량 강화로 지속할 수 있는 식량 안보를 실현하기 위해 벼 육종가 역량 개발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KAFACI의 아프리카 다수성 벼 개발 과제 수행한 19개 나라는 가나, 가봉, 나이지리아, 르완다, 말라위, 말리, 모로코, 부르키나파소, 세네갈, 수단, 에티오피아, 우간다, 잠비아, 짐바브웨, 카메룬, 코트디부아르, DR 콩고, 케냐, 탄자니아 등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박능후 장관-김정숙 여사, 나눔 실천하는 “착한 마을” 방문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