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2019대한민국 소프트웨어 대전” 참가

다양한 대국민 서비스 홍보 및 미래 ICT 엿보다

식약일보 | 입력 : 2019/12/02 [17:38]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 이하 ‘심사평가원’)은 12월 4일(수)부터 6일(금)까지 코엑스 1층 B홀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소프트웨어대전, Soft Wave 2019’에 참가한다.

 

‘대한민국 소프트웨어대전’은 정보통신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이는 국내 최대의 IT박람회로, 국내외 250여 개의 공공기관과 민간 기업이 참여할 예정이다.

 

심사평가원은 이번 행사에서 ‘손쉬운 병원·약국찾기’, ‘비급여 진료비 정보’, ‘비급여진료비 확인신청’ 등 다양한 서비스가 제공되는 ‘건강정보’ 앱을 QR코드 스캔으로 손쉽게 설치할 수 있도록 안내 및 설치자에게는 소정에 기념품도 제공한다.

 

또한 ‘감염병의심환자 조기감지시스템’, ‘보건의료빅데이터 개방시스템 의료이용지도’ 등 터치스크린 방식의 키오스크를 활용하여 서비스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감염병의심환자조기감지시스템’은 전국민 진료정보 및 실시간 처방조제정보(DUR)와 행정안전부, 기상청 등 공공데이터를 융합·연계 및 분석하여 22종 감염병의 지역분포, 환자 수 등 현황을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의료이용지도서비스’는 심사평가원이 보유하고 있는 의료통계정보(의료기관 및 의료자원현황, 주요 질병별 정보) 등을 누구나 쉽게 한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지리정보시스템(GIS)를 활용하여 환자 의료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김승택 심사평가원장은 “글로벌시장과 보건의료환경이 급변하면서 정보통신기술의 패러다임 변화 및 보건의료분야의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다”라며, “소프트웨어 대전 참가가 급변하는 환경에 대한 신성장 동력 확보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김현수 장관,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서 전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