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뇌혈관질환, 미리 예방하는 건강습관이 중요

지역사회 기반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사업 우수성과 공유 및 유공자 표창

식약일보 | 입력 : 2019/11/29 [16:59]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2019년 심뇌혈관질환 예방 관리사업 전국대회」를 11월 28일(목)~29(금) 양일 간 엑스코 인터불고호텔 (대구광역시)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전국대회는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에 기여한 공이 큰 유공자와 우수기관을 발굴하여 포상하고, 우수사례를 공유하기 위한 자리이다.

 

이날 행사는 전국 시·도 및 시·군·구 보건소의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사업 담당자와 중앙 및 시·도 사업지원단, 고혈압·당뇨병 등록 교육센터, 유관기관 관계자 등 약 500여 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에서는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에 기여한 유공자 6명 및 12개 우수기관에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이 수여됐고 일선 담당자들과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우수기관으로 선정된 대구광역시의 경우「시민건강놀이터」와 연계하여 만성질환 조기발견과 적기 치료 유도 등 예방 중심의 인식 개선을 위해 실시한 다양한 행사와 캠페인의 성과를 인정받았다.

 

대구광역시 관계자는 성과 발표를 통해 “만성질환으로 야기되는 사회적 부담도 해결하고 국민의 건강수명 연장과 삶의 질 향상도 기대할 수 있다”라며 예방 사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동해시보건소와 사천시보건소는 ‘고혈압․당뇨병 등록관리 사업’ 사례 발표를 통해 “환자의 지속치료율과 자가 건강관리능력 향상 등의 성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이는 무서운 심뇌혈관질환도 미리 예방하고 관리하는 것이 중요함을 보여 준다”라고 설명했다.

 

          ↑고혈압·당뇨병 등록관리사업

 

질병관리본부 박 옥 질병예방센터장은 “초고령사회에서 오래 사는 것이 축복이 되는 사회가 되려면 건강한 노후(healthy aging)가 필수적이며, 사후적 치료 중심에서 벗어나 사전 예방 중심의 건강 투자가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건강 정책의 패러다임 전환과 새로운 건강 이슈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서는 정부 부처 간 협력을 이끌 수 있는 추진체계 마련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김현수 장관,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서 전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