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햄버거 등 조리‧판매가맹점 10,630곳 중 영양성분 미표시 2곳 적발

어린이 기호식품 조리‧판매 식품접객업소 영양성분 표시 등 점검결과 발표

식약일보 | 입력 : 2019/11/28 [16:53]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지난 10월 31일부터 11월 13일까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피자, 햄버거 등 어린이 기호식품을 조리·판매하는 식품접객업소(프랜차이즈)를 대상으로 영양성분과 알레르기 유발식품 표시 여부 등을 집중점검했다.

 

점검 대상은 프랜차이즈 34개사의 직영점과 가맹점 10,630곳이며 대다수 영업점에서 영양성분 및 알레르기 유발 성분 표시가 적절히 이행되고 있었으나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2곳이 적발됐다.

 

적발된 업체는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하고 반복 점검을 시행해 개선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위반사항 2건은 건강진단 미실시, 영업시설물 전부 철거(변경 미신고) 등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소비자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건강한 식생활 환경조성을 위해 영양성분과 알레르기 유발성분 표시 관리를 지속해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어린이 기호식품 영양성분과 알레르기 유발 성분 표시 의무대상을 단계적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오는 12월 관련 협회와 간담회를 가질 계획이다.

 

아울러, 소비자들도 어린이 기호식품 조리‧판매업소 매장을 방문하거나 배달앱, 전화 등으로 주문‧배달 시 해당 조리 식품의 영양성분과 알레르기 유발성분을 꼼꼼히 살필 것을 당부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김현수 장관,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서 전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