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캄보디아 농식품 분야 실질 협력기반 마련

한국-캄보디아, 농업협력 양해각서(MOU) 재체결

식약일보 | 입력 : 2019/11/26 [17:16]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캄보디아 농림수산부와 지난 2012년 체결했다 2017년 만료된 농업협력 양해각서를 11월 25일 부산에서 재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정된 양해각서에는 ‘농업협력 워킹그룹’ 회의를 2년마다 개최하기로 명시하여 앞으로 양국 간 농식품 분야 협력이 더욱 활발히 이루어질 전망이다.

 

이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농식품부는 캄보디아와 농업‧농촌 발전 정책 공유 및 우리 진출기업들의 애로사항 해소, 공적개발원조(ODA)를 통한 농업개발 협력 등 실질 협력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캄보디아는 우리나라 해외농업자원 개발(국외에서 농‧축산물을 생산‧가공‧저장‧유통하는) 기업이 가장 많이 진출한 국가이며, 농식품부 공적개발원조(ODA)로 쌀가공시설(RPC) 구축(반테이민체이주), 쌀 건조저장시설 구축(캄퐁참주), 농촌개발(캄폿주), 산림연구센터 설립(프놈펜), 영농훈련센터 건립(스와이링주) 사업이 진행된 바 있다.

 

농식품부 김현수 장관은 “이번 재체결한 농업협력 양해각서를 통해 캄보디아와 농업협력 워킹그룹 회의를 개최하는 등 인적 교류 및 협력 기회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면서, “앞으로 신남방 진출을 통한 우리 농식품 산업의 외연 확대를 위해 캄보디아를 비롯한 아세안 국가들과의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문 대통령, 농진청 “고온극복 혁신형 쿨링하우스” 방문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