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티’ 등 의약품 오인 우려 허위·과대광고 6곳 적발

질병 예방 과대광고로 무등록 식품제조업체 제조 ‘에너지 99.9’ 제품 불법 유통

식약일보 | 입력 : 2019/11/26 [16:56]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소비자가 의약품으로 오인할 우려가 있게 허위·과대 광고한 ‘링티’ 제품과 ‘에너지 99.9’ 제품을 적발하고 해당 제품을 제조·유통·판매한 업체 6곳을「식품위생법」 및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위반으로 행정처분 한다고 밝혔다.

 

또한, ‘링티’ 일부 제품은 무표시 원료로 제조됐고, ‘에너지 99.9’ 제품은 식품제조가공업체로 등록하지 않은 무등록 업체가 제조한 것으로 확인돼 해당 제품은 압류·폐기 조치할 예정이다.

 

적발 내용은 다음과 같다.

 

유통 전문판매사인 ㈜링거워터는 소비자가 의약품으로 인식할 우려가 있는 “링거워터”라는 문구를 ‘링티’ 제품 포장지와 전단지에 표시해 유통하다 적발됐다.

 



참고로 ‘링티’라는 의약품으로 사용되는 링거와 같은 효능·효과가 있는 제품이 아닌 스포츠음료와 유사한 일반 식품이다.

 

㈜링거워터는 식품 제조·가공업체 2곳(주식회사 이수바이오, 콜마비앤에이치(주)푸디팜사업부문)에 ‘링티’ 제품 등을 위탁 생산하여 ㈜와이웰을 통해 판매하면서 허위·과대 광고했을 뿐 아니라, 주식회사 이수바이오에는 무표시 원료(레몬향)를 공급해 제품을 제조했다.

 

주식회사 이수바이오가 무표시 원료를 넣어 생산한 ‘링티’ 제품과 ‘링티 복숭아향’ 제품 총 4만 7백 세트(11g×10포/1세트)는 현장에서 전량 압류했으며, 관련 법령에 따라 폐기 조치할 예정이다.

 



㈜세신케미칼은 식품 제조·가공업 등록도 하지 않고, 식품첨가물로 등재되어 있지 않은 규소 성분을 첨가해 ‘에너지 99.9’ 제품을 만들어 “식약처 등록·FDA 승인” 등 식약처에 등록된 제품인 것처럼 허위 표시하다 적발됐다.

 

또한, ㈜위드라이프는 ㈜세신케미칼이 제조한 ‘에너지 99.9’ 제품을 “골다공증·혈관 정화·수명연장” 등 질병의 예방·치료에 효능이 있다며 전단을 통해 허위·과대광고하면서 판매하다 적발됐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질병 치료‧예방 효과를 표방해 소비자가 의약품으로 오인할 우려가 있는 제품에 대해서는 철저히 관리할 예정이며, 소비자에게는 정확한 정보가 제공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식품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은 불량식품 신고 전화 1399 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으로 신고하여 달라고 당부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여름철 ‘야생버섯’ 외형구분 어렵고, 소량만 섭취해도 치명적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