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ASEAN)과 보건의료 분야 본격 대화체계 구축 추진

보건복지부 장관, 아세안 사무총장과 면담

식약일보 | 입력 : 2019/11/26 [16:21]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26일 16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11.25~26일)가 열리는 부산에서 림 족 호이(Lim Jock Hoi) 아세안 사무총장을 면담하고, 한국과 아세안 간 보건의료협력 분야 협력체계 구축 방안과 협력 의제를 논의했다.

 

박능후 장관은 그간 보건의료 분야에서 한국과 아세안 간 공식 대화체계가 없었다고 하면서, 아세안과 보건의료 협력을 체계적으로 강화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이고 견고한 협의 체계 구축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지속할 수 있는 경제․사회발전을 이끄는 원동력은 바로 건강한 국민이고, 인간의 생명과 건강은 인류의 보편적 가치임을 고려할 때 보건의료 협력은 서로의 정치, 사회적 이념을 넘어 협력할 수 있는 분야이므로 특별하다고 언급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진행된 이번 아세안 사무총장과의 면담에서는 대화 통로(채널) 운영 방안과 협력 희망 의제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졌다.

 



우리 정부는 공식 대화 채널을 통해 보건의료 개발 협력, 보건산업 분야 협력 등 한국과 아세안이 진행 중인 협력사업 현황을 점검함과 동시에 양측에 도움이 될 수 있는 협의 의제를 논의하고, 그 성과를 구체화할 계획이다.

 

더불어 최근 푸드뱅크와 같은 민간자원 연계 활성화, 사회보장 시스템 구축․운영 등 사회복지 분야에 대해서도 협력의 필요성을 확인했고 앞으로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아세안 림 족 호이 사무총장은 한-아세안 보건의료 협력 강화를 위한 한국의 노력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하며 아세안 사무국이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을 약속했다.

 

박능후 장관은 “보건의료 분야 한-아세안 협력을 강화하는 것이 한-아세안의 공동번영을 위한 “신 남방 2.0” 동력 확보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오영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문 대통령, 농진청 “고온극복 혁신형 쿨링하우스” 방문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