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김장비용 전통시장(27만 원) 대형할인점(31만 원)보다 13% 저렴

전통시장 50곳‧대형할인점 25곳‧가락시장(가락몰) 김장비용 조사결과 발표

식약일보 | 입력 : 2019/11/21 [17:23]

서울시 농수산식품 공사(사장 김경호, 이하 '공사')는 김장 성수기를 앞두고 서울 시민에게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고, 친지·이웃과 정을 나누는 김장 문화 확산을 위해 서울시 25개 자치구 내 전통시장, 대형할인점과 가락시장 내 가락몰 등 총 76곳을 대상으로 4인 가족(배추 20포기 기준) 김장비용을 조사‧발표했다.

 

공사는 지난 11일에 서울시 물가조사 감시단의 협조를 받아 서울시 내 전통시장 50곳(자치구별 2곳), 대형할인점 25곳(자치구별 1곳) 등을 직접 방문해 주요 김장 재료 13개 품목의 소매가격을 조사했다.

 

조사결과, 전통시장 구매비용은 27만 3,794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5만 1,400원보다 9% 상승했고, 대형할인점은 31만 4,691원으로 지난해 28만 203원보다 12% 상승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올해도 전통시장이 대형할인점보다 13%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장비용이 지난해보다 상승한 이유는 배추, 무, 반청갓 등 주요 채소류의 가격이 상승했기 때문이다. 배추와 무는 전통시장과 대형할인점 모두에서 전년 대비 가격이 50% 이상 상승하였다. 배추의 경우, 13호 링링, 17호 타파, 18호 미탁 등 3개 태풍이 배추 주산지에 피해를 주면서 폐기 물량이 늘어난 가운데, 해남, 강릉 등 주요 산지의 작황 부진과 재배면적 감소로 높은 시세를 형성하였다. 무 또한 파종기 태풍 영향으로 인한 재배면적 감소와 작황 부진으로 인해 생산량이 감소하여 높은 시세를 형성했다.

 

수산물 중에는 굴의 가격이 전통시장과 대형할인점 모두에서 전년 대비 10% 이상 상승하였는데, 태풍과 여러 기후 조건보다 출하량은 양호한 편이지만, 김장철 수요가 늘면서 가격 상승세를 보인다.

 

이외 깐마늘, 대파, 생강 등의 양념 채소는 작황 호조로 전통시장, 대형할인점 모두에서 전년 대비 가격이 하락했고, 새우젓, 소금, 멸치액젓은 전통시장에선 하락했지만, 대형할인점에서는 상승했다.

 



가락시장에 있는 ‘가락몰’에서의 구매비용은 23만 6,757원으로 전통시장과 대형할인점보다 각각 13.5%, 24.8% 낮았는데, 특히 고춧가루, 깐마늘, 생강, 미나리, 굴, 소금, 멸치액젓 등을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구매 가능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최근 구매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절임 배추로 김치를 담글 경우, 전통시장의 소요 비용은 28만 3,346원으로 신선 배추를 이용할 때보다 3.5% 더 증가했고, 대형할인점의 소요 비용은 35만 3,025원으로 12.2%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공사는 11월 18일부터 12월 6일까지 김장 관련 주요 품목의 도매 시세를 누리집(www.garak.co.kr)에 제공 중이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농식품부 김현수장관, “대한민국 농할갑시다” 농축산물 소비촉진 현장방문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